뉴스 > 경제

"보험사 부동산 대출 부실화 대비해야"

기사입력 2006-11-07 15:17 l 최종수정 2006-11-07 18: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보험개발원은 보험사들의 부동산 담보 대출이 늘면서 연체율도 커지고 있어 부동산 거품 붕괴에 따른 부실화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보험 개발원은 지난 6월말 현재 생명보험사의 부동산 담보대출은 12조7천억원, 손해보험사는 4조2천억원으로 1년 전에 비해 각각 7천억원과 4천억원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연체율은 생명보험사가 2.4%, 손해보험사는 2.8%로 일반 은행 연체율의 2배가 넘습니다.
보험개발원은 따라서 급격한 경제 환경 변화로 인한 수익성 악화와 부실화 가능성에 대비해 부동산 대출 비중을 조절하는 등 사전에 위험을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단독] 부산 감천항 베트남 선원 4명 야반도주…당국은 책임공방만
  •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미필적 고의 살인 혐의도 검토"
  • 민주 "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투기 잡기에 '사활'
  • 민경욱 "중앙선관위 폐기물 차량서 파쇄된 투표용지 발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