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서울시 폭설 비상체제 가동

기사입력 2006-12-17 14:17 l 최종수정 2006-12-17 14: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에 10cm가 넘는 폭설이 내리자 서울시가 비상체제를 가동해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어제(16일) 오후 10시부터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해 도로관리사업소와 시설관리공단, 자치구 등 32개 기관에서 7천300여명이 제설작업을 펼쳤습니다.

또, 밤새 주요 간선도로와 고갯길 등 취약지점에 대한 도로 순찰을 실시하고 제설차를 동원해 염화칼슘 11만 포대와 소금 1만5천 포대를 도로에 뿌렸습니다.
서울시는 앞으로 기온이 낮아져 일부 도로가 결빙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BTS "백신 접종" 연설...유니세프는 "중요한 메시지 감사"
  • 윤석열 28.1%·이재명 24.4%·이낙연 14.7%…양자대결서 홍준표 우세
  • 30대 베트남 남성, 음주 상태로 어선에서 소변보다 바다에 빠져 사망
  • '유효기간 1년'인데…'성범죄자 알림e' 사이트에 972일 지난 사진 있어
  • 문준용, 양구군서도 7천만 원 배정…2년 6개월간 2억 넘는 예산
  • 약혼자와 자동차여행 중 실종된 20대 여성, 시신으로 발견…약혼자는 행방 묘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