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노동량 감소로 잠재성장률 급락 우려

기사입력 2006-12-18 15:42 l 최종수정 2006-12-18 18: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는 2011년부터는 취업자 수와 1인당 근로시간이 줄어들며 잠재성장률이 크게 하락할 것이라는 우려섞인 전망이 나왔습니다.
임동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개발연구원 KDI 등 10여 개 정부 출연 연구소와 대학 교수들이 참여한 '2030 민간작업단'은 2011∼2020년 잠재성장률이 4.3%로, 2006∼2010년의 4.9% 보다 0.6%P 하락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취업자수 감소로 인한 성장률은 0.7%에서 0.3%로, 근로시간 축소에 따른 성장률은 -0.3%에서 -0.4%로 각각 내려간다고 분석했습니다.

반면, 자본투입과 생산성은 잠재성장률을 떨어트리는 핵심 요인으로 작용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우리 경제의 잠재성장률은 1982∼1990년 8.6%, 1991∼2000년 6.3%, 2001∼2005년 4.4% 였으며 오는 2021∼2030년에는 2.8%로 떨어진다는 설명입니다.

1990년대 잠재성장률 하락은 노동과 생산성 증가의 둔화 때문이었고 2000년대 초반에는 투자 증가율 부진으로 잠재성장률이 크게 훼손됐다고 진단했습니다.

특히 2002년 이후 잠재성장률 저하는 취업자수와 근로시간 등 노동투입량의 감소 때문이며 2020년대 잠재성장률이 2%대로 추락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2030 민간작업단'은 이에 따라 노동량 확보를 위한 정책적인 대응과 평생학습, 직업교육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mbn뉴스 임동수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단독] '나 홀로 사고' 음주 측정 거부한 경찰
  • 추미애 "어이없네" 발언 논란…야 "국회 권위 땅에 떨어져"
  • [픽뉴스] 동부지검 속전속결 + 정경심처럼 수사
  • 여야, 4차 추경안 전격 합의…통신비 2만 원은 선별 지원
  • 코로나19 확진자 사흘째 감소…"트윈데믹 통제 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