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20일만에 210만개…이번엔 ‘스윙칩 허니밀크’ 돌풍

기사입력 2015-07-07 11: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br />
원조 감자칩 분야 강자인 오리온의 ‘허니’ 신제품들이 잇따라 인기를 끌고 있다. 7일 오리온은 지난달 중순 출시한 ‘스윙칩 허니밀크’가 20일만에 2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는 낱개로 환산하면 210만봉지다.
통상 제과업계 히트상품 기준이 월매출 15억원인 점을 감안하면 스윙칩 허니밀크는 출시 초기부터 상당한 인기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8월 출시된 해태제과 ‘허니버터칩’이 3개월만에 매출 100억원을 올린 것과도 비슷한 속도다.
앞서 오리온이 지난 2월 출시한 ‘오!감자 허니밀크’ 역시 출시 20일만에 24억원 매출을 올렸기 때문에 스윙칩 허니밀크는 출시 20일만에 매출 20억원 이상을 거둔 오리온의 두 번째 달콤 감자스낵이 됐다. 특히 스윙칩 허니밀크는 하루 최대 21만개까지 팔리기도 했다.
스윙칩 허니밀크는 기존 달콤 감자칩과는 다소 차별화된 맛으로 소비자 입맛을 사로

잡고 있다. 스윙칩 특유의 물결 굴곡마다 허니밀크 소스가 스며들어 달콤한 맛을 더욱 진하게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오리온 측은 “기존 달콤 감자칩이 입맛을 자극하지만 다소 느끼하다는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담백하면서도 고소한 우유로 끝맛까지 잡아낸 것이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MBC 기자 인신공격?... '좌표 찍기'로 사이버테러 피해 속출
  • [속보] NSC 상임위 개최…"北 도발집중 행태에 개탄"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푸틴,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조약 서명…"모든 수단으로 지킬 것"
  • “먹던 물 팔아요” 개그맨 방주호·임성욱, 아이브 성희롱 논란
  • "주사 잘 놔요?" 돈스파이크, 간호사에 보낸 메시지 재조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