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기재부 "4분기도 내수로 경제성장 이끈다"

기사입력 2015-10-25 14: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자료=기획재정부<br />
↑ * 자료=기획재정부

올 3분기 경제성장률이 6분기만에 1%대로 복귀한 가운데 정부가 4분기에도 내수 중심의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코리안 블랙프라이데이’와 개별소비세 인하의 효과가 민간소비를 자극하고, 추가경정예산(추경) 등 재정확대 또한 긍정적인 효과를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기획재정부는 25일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과 관련한 분석자료를 발표하며 “4분기에도 민간·내수중심의 회복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1~14일 진행된 코리안 블랙프라이데이가 4분기 민간소비를 0.2%포인트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지난 8월 단행한 개소세 인하 효과가 올 연말 집중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2012년 자동차 개소세 인하로 4분기 자동차 매출이 전분기 대비 13.9% 늘어난 바 있다.
기재부는 “과거 사례를 감안하면 지난 3분기 추경을 비롯한 재정 확대가 민간 활력 제고의 마중물 역할을 해 4분기에도 민간부문 확대가 예상된다”며 “현재 경기판단에 대한 소비자심리지수(CSI) 개선폭 또한 과거에 비해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기재부는 지난 3분기 GDP 성장률 1.2%(전기대비) 가운데 내수 기여도가 1.9%포인트였다며 서비스업·건설업 등 내수업종이 수출 부진의 영향을 크게 받는 제조업의 부진을 보완했다고 평가했다. 민간소비, 정부소비, 건설투자의 3분기 성장기여도는 각각 0.6%포인트, 0.3%포인트, 0.7%포인트를 기록하면서 내수 기여도의 대부분을 구성했다.
주택시장 회복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3분기 추경 등 재정집행 확대, 소비활성화 조치 등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이후 정책대응이 성장률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게 기재부의 판단이다.
다만 순수출 감소가 성장률을 0.7%포인트 깎아내리는 등 한국 경제의 주축 역할을 담당하는 제조업의 위기는 지속되는 상황이다. 기재부는 “내수 회복에도 불구하고 대외여

건 악화에 따른 수출부진이 지속되고 있어 올해 3%대 성장률 달성에는 리스크가 커졌다”며 “3분기 내수회복세가 유지·확대될 수 있도록 소비·투자 활력 제고를 위해 정책역량을 집중하고,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조기 비준 등 수출여건 개선 노력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승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현무2-C' 낙탄 이유는?…미사일 추락, 처음 아니다
  •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 검찰 송치…총 10여차례 투약
  • 박수홍 측 "모친과 관계 회복 원해…부친 폭행, 정신적 흉터 남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