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8년 만에 최대, 작년 관광수지 적자 60억달러...이유는 뭘까

기사입력 2016-02-09 04: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8년 만에 최대, 작년 관광수지 적자 60억달러...이유는 뭘까

지난해 해외여행 증가의 영향으로 관광수지 적자가 대폭 늘었다. 8년 만에 최대다.

8일 한국은행 국제수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인이 한국에서 여행으로 쓴 일반여행 수입금액은 151억7천690만 달러이고 우리 국민의 일반여행 지급금액은 212억7천150만 달러로 집계됐다.

국제수지에서 일반여행은 유학·연수를 제외한 해외여행이나 출장을 뜻한다.

일반여행의 수입금액에서 지급금액을 뺀 관광수지는 -60억9천460만 달러로 2014년(-17억5천810만 달러)의 3.5배다.

60억9천460만 달러는 작년 원/달러 평균(종가기준) 환율(1,132원)로 계산하면 약 6조9천억원이다.

이로써 우리나라 관광수지 적자는 2007년(108억6천10만 달러) 이후 8년 만에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또 연간 관광수지 적자는 2010년 이후 5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관광수지 적자는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가 있었던 2009년 12억6천850만 달러 수준으로 줄었다.

이듬해인 2010년에는 해외여행객 증가로 39억8천720만 달러로 커졌지만 2011년 31억8천360만 달러, 2012년 31억3천780만 달러, 2013년 28억1천590만 달러로 꾸준히 감소해왔다.

지난해 관광수지 적자가 대폭 늘어난 것은 해외여행 지출이 증가한 영향이 크다.

우리 국민이 해외여행으로 쓴 돈은 212억7천150만 달러로 2014년(194억6천990만달러)보다 9.3%(18억160만 달러) 늘었다.

연간 기준으로 처음 200억 달러를 넘어선 것이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로 여행을 떠난 국민은 전년보다 20.1% 늘어난 총 1천931만430명이다.

저비용 항공노선이 늘어나면서 일본, 태국 등 근거리 지역을 찾는 관광객이 늘었다.

반면 지난해 한국을 찾은 외국 여행객으로부터 벌어들인 수입은 151

억7천690만 달러로 전년(177억1천180만 달러)보다 14.3% 줄었다.

지난해 방한 관광객은 1천323만1천651명으로 전년보다 6.8% 감소했기 때문이다.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줄어든 것은 2003년 이후 12년 만이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의 영향을 받았고 일본의 엔화 가치 하락으로 중국 관광객이 일본으로 몰린 것도 악재로 작용했다.

8년 만에 최대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시멘트 안 와요"…화물연대 파업에 건설현장 '셧다운' 위기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김기현, 화물연대 파업에 "민노총 해체해 세상 살리자"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카타르 본선 실패한 중국, 전 국대감독 숙청
  • [카타르] 기뻐서 그만...케이로스 감독 목 조른 아즈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