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개성공단 기업 불만 폭발…"특별법 제정해라"

기사입력 2016-02-12 20:01 l 최종수정 2016-02-12 20:05

【 앵커멘트 】
하루아침에 공장을 잃게 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정부의 지원 대책이 미흡하다고 불만을 터뜨렸습니다.
정확한 피해 규모를 조사해 보상해달라며 국회에 특별법 제정을 요구했습니다.
정성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개성공단 종사자들로 꽉 들어찬 비상총회장.

회의가 시작되기 전부터 여기저기 걱정과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옵니다.

"당장 생산 설비가 없어지고, 잠자는 내 집이 없어진 것과 똑같은 건데…. "

"(회사) 문은 닫고 이름만 살려놓고…."

참석자들은 대출금 상환 유예 등 정부의 지원 대책이 재탕 삼탕에 불과하다며 실망감을 드러냈습니다.

▶ 인터뷰 : 김수방 / 개성공단 입주업체 대표
- "대출이자 연장이 (무슨 소용입니까). 아무것도 없는 마당에. 거기다 모든 것을 건 사람들이 대부분인데."

▶ 스탠딩 : 정성기 / 기자
- "특히, 개성공단에만 생산설비를 둔 업체들은 당장 폐업 위기에 몰리게 돼, 생계를 위한 보상 대책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습니다."

업체들은 여야 대표를 잇달아 면담하고, 국회 차원의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 인터뷰 : 정기섭 /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
- "국회 차원의 진상 및 피해조사 위원회를 공동으로 구성해서 확인해 달라…."

여야 모두 입주기업 지원을 위한 특별법 제정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정확한 피해 규모와 보상 계획을 놓고 논란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MBN뉴스 정성기입니다.

영상취재 : 김준모 기자
영상편집 : 원동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