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헬스케어 스타트업 ㈜제니스헬스케어, 3억원 규모 상생크라우드펀딩 진행

기사입력 2016-07-27 10:29

사진 = ㈜아이즈비전과 ㈜제니스헬스케어의 상생크라우드펀딩 후원 계약 체결식
↑ 사진 = ㈜아이즈비전과 ㈜제니스헬스케어의 상생크라우드펀딩 후원 계약 체결식


헬스케어 스타트업 ㈜제니스헬스케어(대표 이준용)가 상장사가 스타트업을 후원하는 방식의 크라우드펀딩인 ‘상생크라우드펀딩’을 통해 27일 부터 3억원 투자유치에 나섰습니다.

알뜰폰(MVNO)과 국제전화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는 상장사 ㈜아이즈비전(대표 이통형)이 제니스헬스케어의 후원사로 나섰으며,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의 크라우드펀딩플랫폼 ‘위크라우드(WiCrowd)’에서 다음달 11일까지 공모합니다.

제니스헬스케어는 토탈헬스케어브랜드 ‘Selina(셀리나)’를 지난해 성공리에 론칭시킨 스타트업으로, 현재 다이어트앱 ‘Selina(셀리나)’ 및 프리미엄 식습관 개선프로그램 ‘Selina YAM(셀리나얌)’을 운영 중이며, 스마트체중계 'Selina SCALE(셀리나스케일)'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다이어트앱 셀리나는 단순한 기록서비스와 여러 정보를 제공하는 다이어트 어플리케이션과는 다르게 사용자의 몸상태에 대한 진단을 바탕으로 목표를 설정하고, 사용자에 개개인에 맞는 정보와 활동 등을 추천 및 제공하고 있습니다.

셀리나스케일은 몸무게, 체지방률, 골격근량, 체수분량 4가지의 측정이 가능한 가정용 체성분 측정기로 셀리나앱과 연동이 가능합니다. 측정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목표가 자동으로 설정되며 운동노트, 식사노트 등을 통해 종합적인 기록 및 관리를 할 수 있습니다.

제니스헬스케어 관계자는 "최근 선보인 셀리나얌은 이용자가 식사 사진을 촬영해 업로드하면 영양사들이 식사내용과 이용자의 건강상태 등을 분석해 균형잡힌 식단을 제안해주는 서비스로 당뇨병, 고혈압, 비만 등 대사질환을 앓고 있는 이용자 및 다이어터들의 호응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번에 제니스헬스케어가 진행하는 상생크라우드펀딩은 스타트업과 스타트업을 후원하는 상장사의 매칭을 바탕으로 진행되는 펀딩으로, 한국M&A센터 유석호대표가 특허 출원한 새로운 방식의 크라우드펀딩입니다.

스타트업은 상장사로부터 특허, 사업아이템, 인력 등 기업가치를 평가 받고 그 범위 내에서 투자 유치 금액을 결정하게 됩니다.

펀딩은 전환사채(CB)를 통해 모집되며, 투자자가 채권에 대한 풋옵션(put option, 투자금 회수)을 요청했을 때, 스타트업이 상환의무를 자체적으로 이행하지 못하면 ‘후원 상장사’가 이를 대신 이행하게 되고 스타트업은 상장사와 기약정된 조건으로 M&A됩니다.

스타트업이 상환능력이 있거나 투자자가 상환을 요청하지 않고 주식 전환이 되는 경우, 후원상장사는 스타트업의 크라우드펀딩 당시와 같은 기준으로 일반주에 참여할 수 있는 옵션을 부여 받게 됩니다.

지난 5월 바이오스타트업 ㈜라이트앤슬림(대표 정동관)이 상생크라우드펀딩을 통해 크라우드펀딩 법정 최고액인 7억원 유치에 성공했으며, 이후

한달 여 만에 10억원 추가 투자유치에 성공한 바 있습니다.

제니스헬스케어의 이준용 대표는 “건강한 신체를 통해 고객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을 모토로 많은 연구를 한 결과, 서비스 론칭 초반부터 시장에 안착해 빠르게 성장 중”이라며,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헬스케어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라이프케어까지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