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현대상선, 한진해운 우량자산 인수…사실상 합병

기사입력 2016-08-31 13:51

현대상선, 한진해운 우량자산 인수…사실상 합병
현대상선 한진해운/사진=연합뉴스
↑ 현대상선 한진해운/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법정관리에 들어가게 된 한진해운의 우량자산을 현대상선이 인수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두 회사를 합병하면 현대상선이 한진해운의 부채까지 모두 짊어져야 하기 때문에 자산 인수를 통해 한진해운의 '강점'만 흡수하도록 하겠다는 것입니다.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31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한진해운 관련 금융시장 점검회의에서 "한진해운의 법정관리로 우리나라 기간산업인 해운 경쟁력 약화를 우려하는 시각이 있다"며 "이에 대비해 현대상선이 한진해운의 선박, 영업, 네트워크, 인력 등 우량자산을 인수해 최대한 경쟁력을 확보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부위원장은 "구체적으로 한진해운 보유 선박 중 영업이익 창출에 실질적으로 기여하는 선박 인수 및 해외영업 네트워크와 핵심인력 인수를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진해운은 이미 핵심자산 대부분을 ㈜한진 등 한진그룹 계열사에 넘겼습니다.

평택컨테이너 터미널 지분 59%, 부산신항만 지분 50%, 아시아 8개 항로 영업권, 베트남 탄깡까이멥 터미널 지분 21% 등이 줄줄이 매각됐습니다.

그러나 아직 각종 항만과 항로 운영권, 일부 선박, 탄탄한 영업 네트워크 등이 남아있기 때문에 이를 현대상선이 인수토록 해 해운업 경쟁력을 유지한다는 방안입니다.

금융당국은 한진해운 법정관리가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구조조정 추진 상황이 이미 주가와 신용등급 등에 반영됐기 때문입니다.

채권금융기관 등 은행권도 한진해운 여신에 대해 대손충당금을 상당 부분 적립했습니다.

정 부위원장은 "한진해운의 회생 신청에 따른 금융기관의 추가 적립 부담은 크지 않으며, 충분히 흡수 가능한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은행권은 올해 6월 말 현재 모두 9천497억원의 충당금을 적립하고 있으며, 추가로 적립해야 할 금액은 2천856억원입니다.

다만, 개인 투자자가 한진해운 회사채 645억원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돼 투자자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하겠다고 정 부위원장은 밝혔습니다.

문제는 한진해운 협력업체의 피해와 해운·항만산업에 미치는 영향입니다.

해운 대리점, 선박용품 공급업 등을 하는 협력업체에 대한 한진해운의 매입채무는 637억입니다. 이 중 90% 이상을 떼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진해운이 해운동맹에서 퇴출되면 해외선사들의 국내 환적량이 줄어들면서 협력업체의 손실이 더 커질 수 있습니다.

정부는 협력업체 피해를 산은 등 4곳의 정책금융기관 본점에 설치된 특별대응반과 부산·울산·거제·창원·목포에 설치된 지역 현장반을 통해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협력업체의 애로를 파악해 금융지원을 한다는 계획입니다.

기존 대출·보증은 만기를 1년 연장하고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등이 나서 원금상환을 1년 유예해주기로 했습니다.

국회에 제출된 추가경정예산안에 '구조조정 협력기업 지원' 보증에 쓰일 금액이 3천억원 책정돼있는 만큼 추경이 확정되면 이를 협력업체 지원에 적극 활용할 방침입니다.

화물 수송 지연, 선원 피해 등 해운·항만 분야 피해는 해양수산부를 중심으로 구성되는 정부 합동 비상 태스크포스를 통해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한진해운이 운영해온 노선에 대체선박이 원활히 투입될 수 있도록 현대상선에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정부는 금융시장

과 협력업체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금융시장 대응 태스크포스를 만들었습니다.

정 부위원장은 "회생 절차 진행 상황, 신용등급 변화, 주식시장 변동 등 회생 절차 이후 회사와 시장 동향에 대해 일일 상황점검회의를 열어 필요시 즉각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