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한진해운 잃은 조양호, 임직원에 "믿음 가져달라" 편지

기사입력 2016-08-31 17:11


한진해운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 신청으로 해운 사업 한팔을 잃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한진해운 임직원들에게 장문의 편지를 보내며 안타까운 심경을 토로했다.
조 회장은 지난달 31일 ‘한진해운 임직원에게 전하는 글’을 통해 ‘수송보국(輸送報國)’ 꿈을 잃어버린데 따른 아쉬운 심경을 밝혔다.
그는 “2014년 한진해운이 한진그룹의 우산 아래로 다시 돌아온 이래 한진그룹은 단 한 순간도 한진해운 회생을 위한 투자를 멈추지 않았다”며 “한 회사 회생 차원을 넘어 한국 해운 명맥이라도 유지해야 한다는 저희의 간절한 호소가 채권단을 설득하는데 부족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조 회장은 한진해운을 살리기 위한 지원 내용을 조목조목 밝히며 진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그는 “대한항공은 유상증자, 영구채 등 8259억원을 지원하며 힘을 보탰고, (주) 한진은 아시아 역내노선 영업권, 베트남 터미널법인 지분인수 등으로 2351억원을 지원하는 등 그룹 차원에서 1조 2467억원을 지원했다”며 “투자자,채권자들과 선주사들까지 나서서 한진해운을 도와주려 힘을 모아주었지만 채권단의 마음을 돌리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임직원들에 해운산업을 위해 끝까지 노력해줄 것도 주문했다.
그는 “한진해운이 법정관리 절차에 들어갈 운명에 처해 있지만 여기서 주저앉거나 좌절해서는 안된다”며 “한진해운과 여러분은 일개 회사 종업원이 아니라 한국 해운산업을 지탱하는 기둥이자 국가 물류 경제를 이끌어 나가는 동력”이라고 역설했다.
조 회장은 “어떤 상황이 닥친다 하더라도 그룹 차원에서 회사와 해운산업 재활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며 “여러분들도 회사에 대한 믿음을 갖고 함께 해주시기 바란다”고 여운을 남겼다.
이에 대해 한진 고위 관계자는 “조 회장이 무너져가는 한진해운을 인수해 회생에 사력을 다했는데 끝내 법정관리에 간데 따른 아쉬움을 강하게 나타냈다”고 말했다.
[김정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