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KGP, 재무구조 개선 박차…유동성 확보에 주력

기사입력 2016-09-08 14: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KGP가 올해 상반기 기준 757.1%에 달하는 부채비율(540억원)을 줄이기 위해 재무구조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8일 KGP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달 더블유글로벌3호조합을 대상으로 20억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진행했고 국일제지에 150억원의 전환사채(CB)를 발행했다.
같은달 258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도 결정해 한달 간 총 428억원의 유동성 확보를 위한 절차를 밟았다.
KGP의 부채 중 약 80%는 국일제지에 대한 차입금이다. 더블유글로벌3호조합은 실질적 KGP의 최대주주이자 대표이사 특수관계사다.
회사 측은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하는 자금 중

180억원을 부채상환에 사용할 예정으로 부채비율은 104%로 낮아질 전망”이라며 “그동안 많은 부채와 지속적인 적자로 인해 올해 연말기준으로 자본잠식과 관리종목 편입의 문제가 있었지만 금번 유상증자가 성공할 경우 이를 해결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자신했다.
[디지털뉴스국 박진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