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추가 발화사고 ‘갤노트7’ 관련 無…부담 덜어낸 삼성전자

기사입력 2016-09-20 17: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br />
갤럭시노트7 교환 프로그램을 시작한 삼성전자가 배터리 발화 사건 공포에서 점차 벗어나고 있다. 다시 논란의 불씨가 될 뻔한 발화 사건들의 원인이 갤럭시노트7의 문제가 아니라고 속속 밝혀지고 있기 때문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에서 발생한 발화 사건은 소비자의 자작극으로 최종 확인됐고, 미국에서 발생한 차량 발화 사고는 갤럭시노트7과 연관이 없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삼성전자에 배터리를 납품하는 중국 ATL은 최근 중국 언론이 폭발했다고 보도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2대를 수거해 배터리를 분석한 결과, 배터리 자체 문제가 아닌 외부 요인 때문이라고 밝혔다.
ATL은 “갤럭시노트7이 연소한 흔적을 보면 발열이 배터리 본체 이외의 곳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인덕션 레인지, 전자레인지 등을 이용해 제품을 인위적으로 가열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설명이다.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소방당국도 지난 5일 발생한 지프 그랜드 체로키 전소 사건의 발화 원인을 갤럭시노트7으로 볼 수는 없다고 발표했다. 화재 당시 차량 내 갤럭시노트7가 있었지만 화재 조사관은 화재의 원인을 찾을 수 없었다며 원인 미확인 사고로 결론지었다.
이 사고는 미국 교통부 산하 연방항공청(FAA)이 항공기 안에서 갤럭시노트7의 전원을 끄고 충전하지 말라고 권고한 것과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가 사용 중지 조처를 내리게 한 계기였다.
삼성전자는 두 사건 모두 갤럭시노트7에 의한 건이 아니라고 밝혀지면서 부담을 덜어냈다. 다만 추가적인 사고 발생, 특히 신제품에서의 사고가 일어나지 않아야 최종적으로 짐을 덜어

낼 수 있을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한국과 미국, 영국 등 갤럭시노트7 출시국에서 배터리 발화로 신고된 제품들을 수거해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교환 프로그램은 싱가포르와 한국에서 진행하고 있고 미국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리콜 대상 제품은 총 250만대다.
[디지털뉴스국 박진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발언 보도' 최초 보도 MBC 향해…권성동 "신속한 조작"·나경원 "의도된 왜곡"
  • 유승민, 대통령실 직격…"막말보다 나쁜 게 거짓말"
  • "내 월급이 이렇게나 올랐다고?"...상반기 임금 상승률 6.1%
  • "수육국밥 주문하려고요" 112 신고에 신속히 해결한 경찰
  • '정동야행' 일제강점기 의상 대여 논란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