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단백질 너무 적게 먹으면 노인 사망률 24% 증가

기사입력 2016-11-28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하루에 단백질을 권장량보다 75%미만 섭취하는 사람의 사망 위험은 적정량을 섭취하는 사람보다 24%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성인의 하루 단백질 섭취 권장량은 자신의 체중 ㎏당 1g이다. 체중이 50㎏인 사람은 단백질을 하루 50g 섭취해야 한다는 의미다.
2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김혜련 연구위원은 1998~2001년 실시된 국민건강영양조사를 토대로 이때부터 2012년까지 30세이상 남녀 8941명의 사망률을 평균 12년간 추적한 결과 이같이 밝혀졌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눈문에 따르면, 연구 종료 시점(2012년 12월)까지 전체 대상 8941명 중 12.1%(1083명)가 숨졌다. 하루 칼로리 섭취량이 권장 칼로리의 75% 미만인 노인(65세 이상)의 사망 위험은 적정량의 칼로리(권장 칼로리의 75% 이상 125% 미만)를 섭취한 노인보다 43% 높았다.
1일 단백질 섭취량도 노인의 사망률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 단백질 섭취량이 하루 권장량의 75% 미만인 노인, 즉 단백질 섭취가 부족한 노인의 사망 위험은 단백질을 적정량 섭취한 노인보다 24% 높았다. 노인이 평소 식사에서 칼로리·단백질 섭취가 부족하면 숨질 위험이 그만큼 높아진다는 의미다.
30세 이상 성인 전체를 대상으로 칼로리·단백질 섭취량에 따른 암·심혈관질환 사망률의 차이를 살핀 결과도 주목할 만하다. 단백질 섭취가 부족하면(권장량의 75% 미만) 심혈관 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60%나 높았다(권장량의 75% 이상 125% 미만 섭취하는 사람 대비). 단백질 섭취량이 권장량보다 125% 이상 많은 사람은 암으로 숨질 위험이 32% 낮았다.
김 연구위원은 논문에서 “중장년층은 충분한 단백질 섭취가 전체 사망위험을 낮추는 요인”이며 “노인은 칼로리·단백질의 섭

취 부족이 사망위험을 높였다”고 지적했다.
충분한 단백질 섭취가 건강에 이롭다는 연구결과는 한둘이 아니다. 단백질이 포만감을 주고 지방을 산화시켜 체중 관리를 돕는다는 것이 이중 하나다. 고단백 식사를 하면 혈압이 떨어지고 노인의 근육소실을 감소시킨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이병문 의료전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 한동훈 아파트 '침입'
  • 5명 숨진 강원양양 산불계도 헬기 탑승자 정보 누락...2명만 신고
  • 셀카 찍다 미끄러져 물에 빠져...인도 폭포서 4명 추락사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영국 매체 "반정부 시위 동조 이란 선수들, 귀국 후 처형 가능성 있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