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대형마트 3사, `E형 간염 소시지 논란` 유럽산 원료 가공육 철수

기사입력 2017-08-25 15:26 l 최종수정 2017-09-01 15: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 대형마트 3사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가 유럽에서 E형 간염 유발 논란을 빚고 있는 독일·네덜란드산 돼지고기 원료로 만든 가공육 제품의 판매를 전면 중단했다고 25일 밝혔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독일이나 네덜란드산 수입 소시지는 취급하고 있지 않지만, 해당 국가의 원료로 만든 국산 가공육 제품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24일 모두 매장에서 철수시켰다"고 말했다.
대형마트 3사에서 매장 철수 및 판매 중단을 결정한 제품은 청정원에서 만든 베이컨 제품이다. 이마트는 자체 식품 브랜드인 피코크의 '스모크통베이컨' 제품에도 독일산 원료가 들어간 것으로 확인돼

판매를 중단했다.
고급 가공육 제품을 식품매장에서 판매하는 롯데, 현대, 신세계 등 주요 백화점도 유럽에서 문제가 된 독일이나 네덜란드산 제품은 아니지만 소비자 불안 심리를 고려해 스페인산 하몽과 살라미 등 유럽산 가공육 제품을 매장에서 철수시켰다.
[디지털뉴스국 김제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사흘 만에 또 탄도미사일 발사…한미 연합훈련 겨냥한 듯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허리케인 '이언' 최고등급 육박…플로리다 '비상사태' 선포
  • 한덕수-기시다 "강제징용 해법 모색 공감"…방안 추후 논의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