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Biz now] 비행기 한국방문 홍보 엠블럼 래핑 바람

기사입력 2017-08-25 15: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항공업계에 '한국 방문의 해' 엠블럼 '래핑'(Wrapping·비행기 표면 꾸미기) 바람이 불고 있다.
래핑은 비행기 동체를 도화지 삼아 각종 이미지나 문양을 새겨넣는 작업으로 항공사가 유동 인구가 많은 공항 여행족을 대상으로 홍보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활용된다.
개별회사 홍보 연예인이나 어린이 그림 등을 새겨넣는 곳도 있지만 최근 트렌드는 단연 평창동계올림픽이다. 국적 항공사들은 내년 동계올림픽 앞두고 '한국 방문의 해'를 홍보하기 위해 경쟁적으로 비행기에 물을 들이고 있다.
2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제주항공·에어부산 등 모두 54대 래핑 항공기가 전 세계를 누비며 한국 방문 홍보대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아시아나는 전체 운용 여객기(70대) 절반이 넘는 36대가 래핑 항공기일 정도로 한국 홍보에 공을 들이고 있다. 래핑은 단순히 항공기 표면에 스티커를 붙이는 작업이 아니다. 항공기 부착물인 만큼 기류 영향까지 감안해야하는 등 고도의 정밀성이 요구된다.
우선 항공기를 세척한 후 전문 디자이너가 디지털 프린팅해 제작한 래핑 작품을 부착하는데 바람 영향을 덜 받고 탑승구와 번개를 자주 맞는 위치는 피하기 위해 정비 기술 자문을 받는다. 부착 후에는 비행 중 기류에 의해 작품이 벗겨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코팅제(엣지실러)까지

바른다. 작업이 정밀해야 하다보니 항공 래핑을 전문적으로 하는 글로벌 업체도 있다.
한 항공사 관계자는 "비행기는 전 세계를 돌아다니고 일반인 관심도 높은 잠재력 있는 광고 매체"라며 "이같은 인식이 확산되며 다양하게 래핑을 응용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동훈 집 찾아간 '더탐사', "제발 기소하라" 도발
  • 정부, 화물연대 파업 위기경보 최고단계 '심각'으로 격상
  • 윤 대통령 지지율 3%p 올라 36.4%…중도층 지지 상승
  • 중국서 시위 취재하던 영국 기자…中 공안에 구타 당해
  • [카타르] 가나 공략 포인트는 수비 뒷공간…벤투, '손톱(Son Top)' 꺼내나
  • [카타르] 한순간에 울상된 일본 팬들…"이제 한 경기 남았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