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한국금융연구원 "기업 저축 느는만큼 투자 유도해야"

기사입력 2017-08-26 19:23 l 최종수정 2017-09-02 2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리나라 기업들의 저축이 빠르게 늘고 있는 만큼 투자를 유도할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이순호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26일 '최근의 기업저축 증가 동향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최근 기업저축이 많이 증가한 것은 전 세계적인 현상이지만 우리나라 기업의 저축 증가 폭이 상대적으로 매우 높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보통 기업은 저축보다 투자를 많이 하는 경제주체이고 기업저축에 대한 개념도 명확하지 않습니다.

보고서는 기업 이익에서 배당금을 지급하고 남은 유보이익을 뜻하는 '이익잉여금'을 통해 기업저축 추이를 분석했습니다.

우리나라 상장기업 전체의 이익잉여금은 2006년 221조원에서 지난해 655조원으로 늘었습니다.

10년 사이 이익잉여금 규모가 3배로 불어난 셈입니다.

상장기업 1개의 평균 이익잉여금도 2006년 3천500억원에서 지난해 9천300억원으로 뛰었습니다.

보고서는 수익성 개선으로 기업의 유보이익이 늘면서 기업저축도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기업들은 이익잉여금을 자본재 투자, 부채 상환, 자사주 매입, 현금 보유, 금융상품 투자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상장기업의 대차대조표를 보면 매출채권, 현금, 재고자산 등 유동자산이 2006년 216조원에서 지난해 489조원으로 급증했습니다.

이 가운데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같은 기간 30조원에서 59조원으로 2배 가깝게 불었습니다.

우리나라 기업저축 증가세는 국제적으로 두드러집니다.

미국 시카고대의 피터 첸 교수 등이 올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기업저축률은 2013년 기준으로 지난 10년 동안 10% 포인트 가까이 올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보고서는 기업이 최근 배당금을 늘리는 추세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투자 확대를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보고서는 "최근 기업소득 환류세제 도입 이후 배당이 많이 증가한 것은 기업이 투자하지 않는 상황에서 바람직하다"며 "다만 기업에 투자 유인을 마련해줌으로써 이익을 투자하게 하는 것이 국가 경제에 더욱 바람직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노

동분배율을 높여주고 투자 환경의 불확실성을 줄여줌으로써 기업저축을 원천적으로 줄이면 기업저축 증가에 따른 논란은 완화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기업소득 환류세제는 기업이 일정금액을 투자, 임금 증가, 배당 등에 쓰지 않으면 추가로 과세하는 제도이고 노동분배율은 소득 분배에서 노동자가 차지하는 몫을 말합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유승민 "국힘 정강정책에 '기본소득'…이재명 비판하려면 개정해야"
  • [속보] 화성 제약회사 공장서 폭발로 화재…작업자 3명 고립
  • 정기예금 연 4%·적금 10%…다양한 종류 '눈길'
  • 이제 4살인데…대소변 못 가려서 학대 사망케 한 엄마, 징역 7년
  • 봉지로 가리고 '슬쩍'...상습 소매치기범 사복경찰에 딱 걸려
  •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이상보, 경찰 조사 결과 투약 확인 안 돼 불송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