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거래소 폐쇄안 살아있다" 발언에 가상화폐 폭락…비트코인 시세 1,300만원대

기사입력 2018-01-17 07:50 l 최종수정 2018-01-24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거래소 폐쇄안 살아있다" 발언에 가상화폐 폭락…비트코인 시세 1,300만원대


정부가 연일 가상화폐(암호화폐) 시장을 향해 경고 메시지를 보내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17일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7시 46분 1천326만원까지 떨어지며 연저점 기록을 세웠습니다.

가상화폐 가운데 대장 격인 비트코인 가격이 이처럼 힘을 못 쓰는 것은 정부 관계자들이 돌아가면서 경고의 목소리를 냈기 때문입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전날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도 살아있는 옵션"이라며 "부처 간 진지한 검토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총리는 "가상화폐에 대해서는 비이성적 투기가 많이 되는데 어떤 형태로든 합리적 규제가 필요하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며 "과세를 한다든지 실명제를 포함해 구체적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지난 11일 "법무부는 기본적으로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밝힌 뒤 급락을 경험했던 가상화폐 시장에 악재로 작용했습니다.


가상화폐 시장은 11일 박 장관의 발언과 이에 힘을 싣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발언이 이어지면서 한 차례 패닉에 빠졌다가 청와대의 진화로 가까스로 회복했습니다.

하지만 이날 또다시 김 부총리가 거래소 폐쇄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시장이

불안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투자자들은 연일 정부 고위관계자의 입에 시장이 흔들리고 있다며 불만을 표했습니다.

최근 가상화폐 시장에서 아예 손을 뗐다는 한 투자자는 "규제할 것이면 하고 안 하려면 안해야지 (정부가) 6월 지방선거까지 간을 보고 있는 것 아니냐"고 질타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경영위기 대학' 의대·약대 분리 매각 입법 추진
  • 기름값 1,600원대 하락에도…25년 만에 '반 년 연속' 무역적자
  • 부산 지하철역 2곳 방화 시도 50대 검거…휴지 불붙여 쓰레기통에 던져
  • 비번 경찰관에 딱 걸린 보이스피싱범…'텔레그램 보며 입금' 범죄 직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