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신세계백화점, 파미에스테이션 맛집 유치로 젊은 층 공략

기사입력 2018-01-22 13:48


[사진제공 = 신세계백화점]
↑ [사진제공 =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은 강남점 파미에스테이션 규모를 확대해 홍대, 이태원 등지에 맛집 11곳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014년 11월 문을 연 파미에스테이션은 4500여평 면적에 들어선 다양한 맛집을 통해 이름을 알렸다.
이번에 새롭게 문을 여는 11개 매장은 20∼30대에게 인기 있는 곳들로, 1만원 내외의 합리적인 가격을 자랑한다.
대표적으로 상수동의 일식 덮밥 맛집인 '홍대만뽀'는 와사비 스테키동 정식, 동파동 정식 등 일본 전통 숙성 기법으로 만든 일품요리를 선보인다.
'팔도국수 면주방'은 대한민국 팔도의 명물 국수와 다양한 요리들을 판매한다. '무월식탁'은 낮에는 밥집, 저녁은 주점으로 운영하는 캐주얼 한식 전문점이다. 그 외 '소이연남', '차알', '케르반' 등이 입점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신규 오픈을 맞아 다양한 이벤트도 준비했다. 31일까지 각 본 매장에선 20% 할인 행사가 펼쳐진다. 파미에스테이션 내부에서 제공하는 리플렛을 소지한 고객들에 한해 브랜드별 지정메뉴를 할인된 가격으

로 구매 가능하다.
강신주 센트럴시티 영업담당은 "하루 평균 5만명 이상이 찾는 서울 강남 대표 맛집 거리가 이번 확장으로 랜드마크로 더 우뚝 자리잡았다"며 "특히 백화점의 미래 VIP가 될 영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는 다양한 맛집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방영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