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호텔…1개층 미술관으로 변신

기사입력 2018-02-19 14: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호텔 1개층 객실 전체를 미술작품 전시관으로 꾸미는 행사가 열려 눈길을 끈다.
19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는 22일부터 25일까지 7층에 위치한 29개 객실에서 '핑크아트페어 2018' 전시회를 연다고 밝혔다.
올해로 7회를 맞은 핑크아트페어는 2011년부터 시작된 국제 아트페어다. 호텔 객실이라는 전시공간의 특성 상 일반적인 미술관과는 차별화된 색다른 미술 관람을 경험할 수 있다. 마치 집안에 걸린 미술작품을 감상하는 듯한 효과가 있어 작품 구매를 고려하는 사람들에게도 관심을 끈다.
지난해 열린 '핑크아트페어 2017' 전시 모습.
↑ 지난해 열린 '핑크아트페어 2017' 전시 모습.
이번 행사에선 국내외 작가들의 작품 약 1000여점을 만나볼 수 있다. 국내외 갤러리와 함께 샘 챠칼리언, 그레이스 림, 이열, 김성복, 권여현 등 200여명의 작가가 참여할 예정이다.
올해 주목할 만한 작품으로는 표현주의적 추상 작가로 알려진 이열의 '생성공간-변수', 말레이시아 출신으로 미국에서 활동 중인 그레이스 림의 '연못', 조각가 김성복의 연작 '

신화'의 최신작 등이다. '우리의 미'를 주제로 전시한 한국 미술, 도예 전시 부스도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전시는 22일 오후 6~9시, 23~25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 입장료는 1만원이다. 관련 문의나 자세한 정보는 PAFS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백상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해운대서 밤새 '독립기념일 파티'…마스크 쓴 미군 어디에
  • [속보] 확진자 나온 광주 북구 전체 학교 2주간 원격수업
  • 코로나19 신규확진 사흘째 60명대…지역발생 43명·해외유입 18명
  • WHO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서 에이즈약 사용 중단"
  • 日 구마모토현, 기록적 폭우로 20여명 인명피해 잇따라
  • 코로나 19 재확산으로 마스크 비축량 늘려...기존 1억장에서 1억 5천만장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