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LGU+ 권영수 "5G는 3등엔 기회될 것…수익 모델이 과제"

기사입력 2018-03-01 13:51 l 최종수정 2018-03-08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LG유플러스가 내년 상용화를 앞둔 차세대 통신 5G를 발판으로 도약을 선언했습니다. 이를 위한 주요 과제로 수익을 낼 만한 서비스 발굴을 꼽았습니다.

LG유플러스 권영수 부회장은 27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Mobile World Congress) 2018'이 열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G는 (이동통신업계) 3등인 우리 회사에는 굉장한 기회"라며 "환경의 변화가 있을 때가 3등을 벗어나기 위한 절호의 찬스를 놓치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권 부회장은 하지만 눈에 띄는 5G 서비스가 보이지 않아 고민이라며 "다른 통신사 경영진을 만나도 5G 하면서 돈 벌기 쉽지 않겠다는 얘기를 이구동성으로 한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크게 5G 서비스는 B2B(기업)와 B2C(소비자) 영역으로 나뉘는데 B2B는 여러 사업 모델이 나와 있지만 규모가 크지 않고, 의미 있는 규모가 되려면 시간이 걸린다"고 설명했습니다.

B2C 시장은 더 녹록지 않다. 수익모델이 부족하다 보니 당장은 AR(증강현실), VR(가상현실), 게임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는 게 권 부회장의 판단입니다.

하지만 MWC에서 확인한 서비스의 진화는 기대에 못 미쳤습니다.

권 부회장은 "진도가 3개월, 6개월 전과 비교해 빠른 것 같지 않다. 이런 속도면 내년 상용화할 때 고객이 선뜻 고가의 요금제를 쓰면서 5G에 가입할까 생각해봤다. 눈에 들어오는 서비스가 보이지 않아 걱정된다"고 털어놓았습니다.

자율주행차와 홀로그램 등이 서비스 모델로 등장하고 있지만, 아직 갈 길이 멉니다.

권 부회장은 "자율주행차는 자동차가 해야 할 일과 통신사가 해야 할 일이 혼재돼 있다"며 "우리는 통신사가 해야 할 일과 하지 않아야 할 일을 명확하게 구분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5G의 기술적 난제가 많다는 점도 고민거리입니다. 5G 주파수는 기존 주파수와 특성이 달라 새로이 노하우를 축적해야 합니다.

권 부회장은 "축적해야 할 기술이 많다 보니 기술력 좋은 회사와 아닌 회사 간 격차가 많이 날 수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5G 장비를 두고는 중국의 화웨이와 삼성전자가 경쟁하고 있습니다. 국내 이동통신사들도 양사의 장비 도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권 부회장은 "28㎓ 장비는 삼성, 3.5㎓ 장비는 화웨이가 더 잘하고 있다"며 "미국에서 제기된 화웨이 장비의 보안 이슈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며 "선도적으로 장비를 구축하고, B2C의 서비스 사례를 발굴하는 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LG유플러스는 글로벌 기

업과 협력도 확대할 방침입니다.

차이나모바일과는 5G 서비스 발굴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고, 이를 위해 권 부회장이 5월 베이징의 차이나모바일 이노베이션 센터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권 부회장은 "버라이즌도 조만간 방문해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고, (일본 이통사) KDDI와는 기존 드론사업뿐 아니라 지능형CCTV도 협력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그만 끝내고 싶다"…30대 경찰, 유서 남기고 극단 선택
  • [속보] 서울중앙지검, 인천공항서 곧바로 남욱 체포
  • "다들 보고만 있었다" 전철 안에서 성폭행...美 '충격'
  • 95세 송해, '전국노래자랑' 후임 MC 질문에 "이상용? 아니면 이상벽?"
  • 김어준 "이재명 28%가 민심? 역선택 넘어선 조직표 동원"
  • "티는 톰브라운, 슬리퍼는 몽클레어"…LA서 포착된 남욱 행색 반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