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IMF, 미국 철강 관세에 "다른 나라는 물론 미국 스스로에게도 피해 줄 것"

기사입력 2018-03-03 11:42 l 최종수정 2018-03-10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제통화기금(IMF)은 2일(현지시간) 수입산 철강·알루미늄에 높은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정책이 다른 나라는 물론 미국 스스로에게도 피해를 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IMF는 또 각국이 이 같은 보복성 관세 조치 대신 건설적인 협력을 통해 갈등을 풀어나갈 것을 주문하며 소극적인 중재에 나섰습니다.

게리 라이스 IMF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미국이 발표한 수입 관세에 대한 성명'에서 "미국 대통령이 발표한 수입제한 조치는 미국 외부뿐 아니라 미국경제 자체에도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특히 피해를 볼 가능성이 있는 구체적인 분야로 "알루미늄과 철강의 주요 사용자인 제조업과 건설업 부문"을 들었습니다.

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미국이 제안한 이 조치가 사실상 다른 나라들이 광범위한 수입제한을 정당화하는 데 국가안보 논리를 사용하는 상황을 확대할 것을 우려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미국과 미국의 무역 상대국들이 이런 비상조치에 의존하지 않고 무역에서의 의견 충돌을 풀어내고 무역 장벽을 줄이기 위해 함께 건설적으로 협력하기를 권장한다"고 했습니다.


IMF가 관세 정책과 관련해 공식 논평을 내고 중재에 가까운 입장을 발표한 것은 이례적입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부과 방침 발표 이후 주요 표적인 중국은 물론 캐나다·유럽연합(EU)을 비롯한 동맹국들도 보복 움직임을 보이는 세계적인 무역 위기 상황을 경계한 것이란 해석이 나옵니

다.

IMF는 지난해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줄곧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행보를 경계하는 태도를 보여왔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해 수입 철강에 25%, 수입 알루미늄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는 다음 주 이 같은 내용의 행정명령에 공식으로 서명할 방침입니다.

[MBN 온라인 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소방서에서 집단감염 발생 '비상'…서울 동대문소방서 직원 14명 확진
  • [속보] 여야, 내일 예산처리 잠정합의…"정부안보다 3조원 가량 증액"
  • 윤석열 '52시간제 철폐' 발언 논란···"제발 '노동' 한 번 해보라" vs "오해"
  • 이준석, 장제원 없는 부산 사무실 기습 방문…권성동에 '맞불설'
  • 진중권, 책 '인간 이재명' 권한 김남국에 "죄송, 난 정상인이라"
  • 이수정 "내 남편이 윤석열 절친? 여자라 이런 말 나온 듯"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