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토니모리 에이투젠, 유산균 관련 특허출원…"여성관리 시장 공략"

기사입력 2018-03-05 15: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토니모리가 질염 예방·관리 등 여성관리 시장에 도전장을 낸다.
토니모리는 자회사 에이투젠이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활용 기술 개발에 성공하면서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고 5일 밝혔다. '질염 원인균에 대한 증식억제활성을 갖는 락토바실러스속 균주 조합 및 이를 유효성분으로 함유하는 제품'에 관한 기술을 개발 및 특허 출원을 확보하며 신규 사업 진출에 청신호를 켰다.
이번 특허 기술의 핵심은 프로바이오틱스 락토바실러스 유산균을 활용해 질 내의 마이크로바이옴을 개선함으로써 병원균의 증식 억제와 질 내 균총 회복을 동시에 꾀해 질염의 효과적 치료 및 예방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기존 항생제를 통한 질염 치료의 부작용을 극복한 것이 특징이다. 에이투젠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의 '미생물 유전체 전략 연구사업' 지원을 받아 기능성 프로바이오틱스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던 중 여성 질염을 예방하고 보호하는 특허 대상 균주들을 분리,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앞으로 토니모리는 생산 자회사인 메가코스와 협업해 에이투젠이 특허 출원한 소재에 대한 기능성 화장품 임상 실험을 진행하며, 홈쇼핑 등 다양한 유통 채널을 통해 보다 전문화된 여성 관리 제품들을 출시할 예정이다.
토니모리 관계자는 "전 세계 여성 인구의 75%가 염증성 여성 질환 감염으로 고통받으며 이 중 50%는 재발을 경험한다는 통계가 있듯이 이번 기술로 인해 여성 질환의 효과적인 치료와 예방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추가 임상 진행을 통해 더

마화장품뿐 아니라 식품, 의약품 분야 등의 신성장 동력 사업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토니모리는 지난 1월 29일 에이투젠과 구주매매 및 신주인수계약을 통해 약 30억원의 자금으로 에이투젠의 지분 80%를 확보하며 자회사로 편입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규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류호정, 원피스 복장에 일부 누리꾼 막말…진중권 "국회복 따로 있나"
  • 기상청, 역대 최장 수준 장마 왜 예측 못 했나
  • 홍천서 급류 휩쓸린 차량서 실종된 50대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
  • 임진강 필승교 수위 급상승…"명령시 즉시 대피하세요"
  • "왜 마스크 안 써" 뜨거운 커피 얼굴에 끼얹은 여성
  • 베이루트 폭발참사 원인, '테러 원료' 질산암모늄 추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