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KT, 데이터 혜택 늘린 요금제 출시…선택약정도 개편

기사입력 2018-03-14 0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제공 = KT]
↑ [사진 제공 = KT]
KT는 고객 부담을 줄이기 위한 새로운 요금제와 서비스를 출시하고, 선택약정할인 유예 제도를 개편했다.
KT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고객 혜택 강화 방안을 14일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LTE 데이터 선택(무약정) 요금제 출시 ▲ Y데이터박스 출시 ▲로밍 음성통화 요금 초당 과금제 도입 ▲선택약정 고객이 약정 만료 전 재약정 시 할인반환금을 전액 유예 등이다.
우선 KT는 약정 없이 기존 데이터 선택 요금제 보다 최대 3.3배 데이터 제공량을 늘린 'LTE 데이터 선택(무약정)' 요금제를 출시한다. 무약정 32.8 요금제에서는 기존 데이터 선택 요금제 대비 월 데이터 제공량이 3.3배 상향된 1GB를, 무약정 38.3 요금제에서는 2.5배 상향된 2.5GB를 각각 제공한다.
저가 요금제일수록 혜택이 커 저가 요금제 고객들이 호소했던 데이터에 대한 갈증이 상당 부분 해소될 전망이다. 또 최근 증가하는 자급단말 구매 고객이나 중고단말 이용 고객 등 약정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도 혜택을 누릴 것으로 보인다.
또 KT는 LG유플러스, SK텔레콤에 이어 선택약정 고객의 재약정 시 잔여 약정기간과 상관 없이 할인반환금을 전액 유예하기로 했다. 현재 KT에서 20% 요금할인을 사용 중인 300만 고객들이 부담 없이 25% 요금할인으로 변경할 수 있게 됐다.
KT 고객 간 데이터를 주고 받는 기능을 지원하는 데이터 전용 앱 서비스인 'Y데이터박스'도 출시했다. Y데이터박스는 KT LTE 스마트폰 요금제를 이용하는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오는 9월4일까지 가입한 고객에게 LTE 데이터 500MB를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아울러 로밍 서비스를 올해 하반기 개편할 예정이다. 합리적으로 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로밍 음성통화 요금을 기존 분 단위에서 초 단위로 부과하는 방식으로 바꾼다. 국내 유일하게 제공하는 실시간 요금 알림 역시 초 단위로 제공할 예정이다.
박현진 KT 유무선사업본부 본부장은 "저가 요금제에 최대 3.3배

데이터를 제공하는 무약정 요금제, 선택약정 할인제도 개편, Y데이터박스 등이 KT 고객들에게 즐거운 혜택으로 다가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니즈(Needs)에 부합하는 폭 넓은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박진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