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현대백화점, 업계 첫 `요가 전문 매장` 연다

기사입력 2018-03-14 10: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대백화점의 요가 전문 매장 `자이 요가 스튜디오` [사진제공 = 현대백화점]
↑ 현대백화점의 요가 전문 매장 `자이 요가 스튜디오` [사진제공 = 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이 유통업계에서 처음으로 요가를 테마로 한 전문 매장을 만들어 눈길을 끈다. 수준 높은 요가 강좌 운영은 물론, 프리미엄 요가 용품을 판매하는 라이프스타일숍으로 자리매김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6일 압구정본점 별관 컬쳐파크(2층)에 요가 전문 매장 '자이 요가 스튜디오'를 오픈한다고 14일 밝혔다. 매장 규모는 281㎡ (85평)이며, 요가 강좌를 진행할 수 있는 클래스룸과 힐링 라운지, 라이프스타일숍 등으로 구성된다. 유통업계에서 요가를 주제로 전문 매장을 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백화점 측은 "국내 요가 인구만 200만명으로 추산되는 데다, 최근 욜로 트렌드와 맞물려 건강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커져 전문 매장을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현대백화점 문화센터 건강 관련 강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요가 강좌를 수강한 고객은 전년대비 24.1% 늘었고, 올 들어서(1/1~3/7)도 20%대 신장률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무역센터점 하늘정원에서 진행한 '코리아 요가페스타' 이벤트에는 이틀 동안 800여 명이 참여할 정도로 요가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진 상황이다.
'자이 요가 스튜디오'에는 3~5명의 전문 요가 강사들이 상주해 고객의 연령과 체력, 요가 경험 등을 고려한 전문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여기에 자세 교정·명상·임산부 요가 등 고객의 운동 목적에 따라 다양한 요가 클래스도 진행한다.
대표적인 요가 강좌로는 정적이지 않고 음악과 함께 활동적인 움직임이 특징인 '빈야사요가', 전문도구와 아로마를 사용해 피로를 풀어주는 '리프레쉬릴랙스 요가', 나쁜 자세를 바로잡고 몸의 균형을 잡아주는 '디톡스 요가' 등이 있다.
현대백화점은 또한 매장 한 켠에 '고객 힐링 라운지'를 마련해 천연차, 디톡스 주스 등 건강 음료도 판매할 계획이다. 아울러 매장에는 비욘드, 하누만, 하드테일 등 20여 개 요가 전문 브랜드를 선보인다. 판매 품목은 요가 의류, 요가 용품, 유기농 화장품 등

100여 종에 달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빠르게 변화하는 트렌드에 맞춰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차별화 매장을 개발하는 게 백화점 본연의 역할"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할 수 있는 차별화 매장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방영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