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HY310 반도체, 너는 우주로 가라!"…SK하이닉스 광고 조회수 700만 돌파

기사입력 2018-05-14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SK하이닉스 TV 광고의 한 장면. 최혜진(사진) 씨가 주연을 맡은
↑ SK하이닉스 TV 광고의 한 장면. 최혜진(사진) 씨가 주연을 맡은
SK하이닉스의 TV 광고가 유튜브, 페이스북 등 소셜 미디어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달 말 공개된 이 광고는 보름가량 지난 14일 유튜브·페이스북 합산 조회 수 765만뷰를 넘어섰다. 통상 광고업계에서는 조회 수 200만 이상이 나오면 'SNS 히트작'이라고 본다.
이 광고의 제작사인 이노션 관계자는 "아주 잘 만들어졌다는 평가를 받는 광고들이 보통 SNS에서 500만 정도의 조회수를 기록하는데 이런 속도라면 SK하이닉스 광고는 1000만을 향해 갈 것으로 보인다"며 B2B기업 광고의 '메가 히트'에 대해 놀라움을 표시했다.
화제몰이 중인 SK하이닉스 광고는 '반도체 의인화'라는 독특한 방식을 택했다. 졸업식을 맞은 반도체들이 스마트폰, 인공지능(AI) 등 여러 첨단 기기들로 보내진다는 이야기를 녹여냈다. 우주로 가는 반도체가 기뻐하고, PC방에 보내지는 반도체가 좌절하는 등 인간의 희노애락을 담았다. 이런 재기발랄함이 반도체가 세상 모든 곳에서 쓰인다는 메시지를 젊은 세대 트렌드인 펀(Fun) 코드에 잘 담아냈다는 평가가 주를 이룬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이번 광고의 핵심 타깃은 20~30대 젊은층"이라며 "반도체의 중요성을 알리고, 이를 통해 실력 있는 인재들이 SK하이닉스를 '젊고 일해 보고 싶은 회사'로 받아들이도록 하는 데 역점을 뒀다"고 밝혔다.
조회수가 늘어가는 만큼 '우주로 가는 반도체'인 광고 모델에 대한 관심도 커져 가고 있다. 이 광고의 주연을 맡은 최혜진 씨는 이전에 광고 몇 편에 출연한 것 외에는 거의 알려지지 않은 신인이다.
김정기 SK하이닉스 홍보담당 상무는 "반도체 회사를 막연하게 딱딱한 이미

지로 생각하시는 분들이 꽤 있었는데, 이 광고를 보고 회사가 한층 친근하게 느껴진다는 반응이 많아졌다"며 "앞으로도 SK하이닉스의 반도체가 모든 첨단 IT 기기에 안에 들어가 미래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음을 알기 쉽게 보여주는 CF를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제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법원, 가세연이 낸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금지 가처분 각하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경찰, 손정우 '범죄수익은닉' 수사 착수…이번 주쯤 아버지 조사
  • 여야 지도부, 백선엽 장군 조문…"현충원 안장 놓고 고성"
  • 오키나와 미군기지 2곳 봉쇄…공적마스크 제도 폐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