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美후두학회 최고 권위 `카셀베리 상`

기사입력 2018-05-14 12: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권성근 교수는 최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미국 후두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한국인 최초로 '카셀베리 상'(Casselberry Award)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미국 후두학회 회장을 지낸 윌리엄 카셀베리 박사(Dr. William E. Casselberry)의 기부금으로 제정된 이 상은 그 해 후두과학 분야에서 가장 탁월한 업적을 낸 연구자에게 주어진다. 특히 기준을 충족하는 대상자가 없으면 그해 시상식을 열지 않는 미국 후두학회 최고 권위의 상으로도 알려져 있다. 1906년 제정 이후 수상자는 권 교수를 포함해 단 27명이다.
권 교수는 노화가 진행된 성대에 성장인자가 서서히 방출되도록 고안된 하이드로젤(물을 용매로 하는 젤)을 주사하면, 소실된 성대 근육이 재생되고 발성이 향상된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을 통해 밝혔다.
학계에서는 이 연구를 최근 급

증하고 있는 노인성 발성장애의 획기적인 치료법으로 주목하고 있다.
권 교수는 2016년 미국기관식도학회 '브로일즈 말로니 상(Broyles-Malony Award)'의 첫 한국인 수상자로 선정되는 등 이비인후과 질환 연구분야에서 탁월한 역량을 발휘하고 있다.
[이병문 의료전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