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피를 나누는 GS리테일…13년째 1만명 헌혈

기사입력 2018-05-16 1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GS리테일 임직원들이 자발적인 헌혈 캠페인을 벌여온지 13년 만에 헌혈자가 1만명이 돌파했다. 사진은 지난 15일 GS타워 앞 헌혈 버스에서 GS리테일이 직원이 헌혈을 하고 있는 ...
↑ GS리테일 임직원들이 자발적인 헌혈 캠페인을 벌여온지 13년 만에 헌혈자가 1만명이 돌파했다. 사진은 지난 15일 GS타워 앞 헌혈 버스에서 GS리테일이 직원이 헌혈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GS리테일>
GS리테일 직원들이 피를 나누는 사회 공헌활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해 13년 만에 헌혈자가 1만명을 돌파했다.
GS리테일은 15일 서울 역삼동 GS타워에서 허연수 GS리테일 사장과 임원들이 모두 솔선수범 참여해 '사랑의 헌혈캠페인'을 진행한 결과 헌혈자가 누적 1만여명에 도달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2006년 처음으로 대한적십자사와 약정식을 체결해 헌혈캠페인을 시작한 이래 매년 2회 헌혈캠페인을 진행해 왔다.
1인당 헌혈량이 400㎖임을 감안하면 4000ℓ의 혈액을 모아 긴급하게 수혈이 필요한 많은 이들의 생명을 살리는데 사용됐다. GS리테일은 임직원들이 헌혈

후 발급받는 헌혈증 6000여 장도 기부했다.
박정현 GS리테일 조직문화서비스팀장은 "따뜻한 피로 직접 사랑을 나누는 헌혈 캠페인에 많은 임직원들이 동참해 누적으로 1만명을 돌파했다"며 "앞으로도 전 임직원이 적극적으로 헌혈에 동참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알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한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8월부터 외식 1만 원 할인쿠폰 330만 장 선착순 지급
  • 새벽 통영 모텔서 화재…투숙객 15명 대피
  • [속보] 정총리 "다주택 고위공직자 매각하도록 조치"
  •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새 증거 인정"
  • 서울 지하철 4호선, 범계역서 전기장애로 멈춰…운행 지연
  • '10분 내 세균 99% 박멸'…삼성, 코로나 사태에 '스마트폰 살균기' 출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