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대한항공 노조, 박창진 사무장 제명시켜

기사입력 2018-05-17 08: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달 27일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열린 대한항공노조와 조종사노조의 연대집회에서 박창진 사무장(오른쪽)이 노조집회와는 따로 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당시 박...
↑ 지난달 27일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열린 대한항공노조와 조종사노조의 연대집회에서 박창진 사무장(오른쪽)이 노조집회와는 따로 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당시 박 사무장은 "노조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를 대변하기 위한 형식적인 집회를 열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 = 배윤경 기자]
대한항공노동조합이 '땅콩 회항' 사건의 피해자인 박창진 사무장을 제명한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대한항공노조는 지난 15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투표를 통해 박 사무장의 노조 조합원 자격을 박탈했다.
박 사무장이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현 노조는 어용노조"라고 주장한 것이 문제가 됐다. 민주노총 관련 행사에 참석하는 등 이적행위를 한 점도 노조규약에 어긋난다는 것이 대한항공노조 측의 주장이다. 대한항공노조는 한국노총 산하다.
대한항공에는 한국노총 소속으로 일반직과 객실 승무원으로 구성된 '대한항공노동조합'과 민주노총의 조종사 모임인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 독립노조인 '대한항공조종사새노동조합' 등 3개 노조가 있다. 조합원 규모는 각각 약 1만800명, 1100명, 600명이다.
이들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컵 갑질' 논란 당시 공동성명을 내는 등 일원화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현재는 따로 집회를 열고 있다.
특히 노조 지도부 선출 과정에

회사 측이 개입하고, 이번 사태에서 직원들의 입장을 제대로 대변하지 못한단 이유로 노조원들의 탈퇴가 이어지고 있다.
대한항공 직원들로 구성된 대한항공 직원연대 역시 기존 노조와 선긋기에 나서며 독자적으로 촛불집회를 열고 있으며 갑질근절캠페인 등을 벌일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배윤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제주 해수욕장서 고교 교감 5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 백선엽 유족 "대전 현충원 안장에 만족"
  • 美 방역 지침 어기면 벌금 1억 2천만 원…곳곳에서 강제 조치 나서
  • 박원순 장례 두고 유튜브 채널 '가세연'·서울시 법정 공방
  • 죽은 코끼리 뱃속에 비닐·플라스틱 쓰레기 가득…"심각한 장 감염이 원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