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반도체 업계, 1분기도 신기록 행진…'호조' 이어가

기사입력 2018-05-17 09:26 l 최종수정 2018-05-17 09: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반도체 업계 호황/ 사진=MBN
↑ 반도체 업계 호황/ 사진=MBN

글로벌 반도체 업계의 '슈퍼호황'이 올해부터 꺾일 것이라는 비관론과는 달리 올 1분기에도 지표상으로 호황이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로 구성된 이른바 '반도체 코리아 연합군'은 경쟁업체들과의 격차를 더 벌리면서 시장 주도권을 확고히 한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오늘(17일) 업계에 따르면 세계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최근 보고서에서 올 1분기 전 세계 실리콘웨이퍼 출하량(면적 기준)이 30억8천400만 제곱인치로, 전분기보다 3.6%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7.9%나 늘어난 것으로, 처음으로 30억 제곱인치를 넘어서며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습니다.

실리콘웨이퍼는 고순도의 실리콘(규소)을 단결정으로 성장시킨 뒤 얇게 잘라서 만든 반도체 원판으로, 출하가 증가했다는 것은 그만큼 반도체 업황이 호조를 보였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특히 SEMI는 보고서에서 "사상 최고치로 한해를 시작한 만큼 올해 실리콘웨이퍼 출하 실적은 계속 탄탄할 것으로 보인다"고 낙관했습니다.

메모리 반도체 전문 시장조사업체인 D램익스체인지도 최근 보고서에서 1분기 D램 시장 매출 규모가 230억7천600만 달러로, 전분기보다 5.4% 증가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가상화폐 채굴에 사용되는 그래픽카드용 D램 가격이 전분기 대비 무려 15%나 오른 데다 다른 제품군도 대체로 가격 상승세를 보인 데 따른 것으로, 2분기에도 이런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올 1분기 전 세계 반도체 업계에서 특히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활약이 돋보였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IC인사이츠에 따르면 1분기 삼성전자의 반도체 매출은 194억1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나 늘어나며 인텔(158억3천200만 달러)을 제치고 1위에 올랐습니다.

1993년 이후 선두 자리를 지켜온 인텔도 1년 전보다 매출이 11% 늘었으나 삼성전자의 질주를 막진 못했습니다.

SK하이닉스는 81억4천100만 달러의 매출로, 대만 TSMC(84억7천300만 달러)에 이어 4위 자리를 유지했으나 매출액 격차를 크게 줄였습니다. 같은 기간 SK하이닉

스와 TSMC의 매출 증가율은 각각 49%와 13%였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데이터센터, 모바일 등의 수요가 꾸준하게 이어지고 있어 연말까지는 반도체 시장이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중국의 대규모 설비 투자가 실제 양산 체제로 돌입하고, 업체 간 가격 경쟁이 심화할 경우 내년부터는 추세가 꺾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일자리 190만 개 창출"
  • 민주당 내 첫 진상조사 요구…여성의원들 "반복돼선 안되"
  • [단독] 지하철에서 여성 불법촬영하던 40대 공무원 붙잡혀
  • "집에 가지 않겠다"…보호관찰관 폭행한 50대 전자발찌 착용자
  • 미 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 4~6주 뒤 생산 돌입"
  • 유출 의혹 확산…'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한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