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사실확인] 밥 없는 비행기에 도시락 싸가도 될까?

정주영 기자l기사입력 2018-07-04 19:30 l 최종수정 2018-07-04 2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대란을 계기로 비행기에는 왜 도시락을 싸가면 안 되느냐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탑승할 때 물도 안 되는데 도시락도 당연히 안 되는 것일까요.
사실확인에서 알아봤습니다.


【 기자 】
최근 인터넷 SNS에 올라온 글입니다.

앞으로 아시아나항공 타고 외국 가려면 도시락을 지참해야 하느냐고 꼬집는 내용인데요.

평소 비행기에선 기내식을 먹는데, 그럼 집에서 또는 공항 외부에서 음식물을 챙겨가면 기내에서 먹을 수 있을까요?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쌀밥과 마른반찬, 빵, 과자, 초콜릿, 심지어 김치와 국, 죽까지 용기당 100mL 이하면 기내 반입이 가능합니다.

또 사과나 바나나 같은 과일 역시 기내에서 모두 먹는 조건이라면 별 문제가 없다는 게 농림축산검역본부 쪽의 설명입니다.

취재 결과를 종합해 보면 도시락을 싸서 비행기에 탑승할 수 있고, 다만 모두 다 먹어야 한다는 조건이 따릅니다.

그렇다면, 승객들은 왜 기내에 음식물 반입이 안 된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아마 출국할 때 받는 보안 검색 때문일 텐데요.

이때 "드시던 물은 버리세요", "칼처럼 날카로운 물건 버리세요" 이렇게 요구하니까요.

기내에 반입하면 안 되는 위험한 물품은 법으로 규정돼 있는데요, 여기에 음식물은 포함되지 않습니다.

말씀드린 대로 물이나 국도 가지고 갈 수 있는데 각각 100mL를 넘지 않는 용기에 담겨야 합니다.

생수를 버리는 건 보통 500mL짜리 용기에 담겨서 기준을 초과했기 때문입니다.

다만, 국가별 항공사별로 세부 규정이 다를 수도 있어 출국 전에 꼭 확인하셔야 합니다.

사실확인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기자 섬네일

정주영 기자

보도국 경제부이메일 보내기
  • 2008년 입사
  • 많이 듣겠습니다.

화제 뉴스
  • 인천 개척교회발 감염 증가…수도권 대유행 우려
  • 초·중·고 178만명 오늘부터 추가 등교…학부모 불안
  • 제56회 대종상영화제 오늘 개최…"볼거리 가득한 영화 잔치"
  • 옛 광주교도소 발굴 유골함에서 탄두 발견…5·18 연관성은?
  • 한밤중 호텔 주차장 화재…2백여 명 긴급대피
  • [단독] 자가격리자에 '내일 출근자 모집' 문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