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당정, 수수료 0% '제로페이' 도입 논의…소상공인 부담 완화 나선다

기사입력 2018-08-22 14:35 l 최종수정 2018-08-29 15:05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소상공인 부담을 줄이기 위한 방안으로 카드 수수료가 없는 제로페이 도입을 논의 중이라 밝혔습니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오늘(22일) 오전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김태년 의원은 "최근 당의 주도하에 수수료가 전혀 없는 제로페이 도입을 추진하고 있고, 오늘 당정에서도 카드수수료 감면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제로페이는 영세 사업자에는 0% 수수료를 작용하는 소상공인 간편결제 시스템입니다.

당정은 이용금액에 대해 40%를 소득공제하고 온누리상품권(2조원)과 지역상품권(3천억원) 등 상품권을 '제로페이 포인트' 전환을 지원하는 한편 지역별 결제시스템 등과 연계해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당정은 이와 관련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10% 대체 시 연평균 수수료가 2천억원 줄어들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이에 공무원 복지포인트를 '제로페이 전용 포인트'로 지급하고 공공기관의 업무추진비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김태년 의원은 "카드수수료 부담 완화 등을 통해 최저임금 인상 부담을 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