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노후 경유 화물차, LPG 차로 바꾸면 정부 400만원 보조금

기사입력 2018-08-31 10:33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노후 경유 화물차를 내년에 폐차하고 액화석유가스(LPG) 화물차로 바꾸면 400만 원의 보조금을 받는다. 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 차 보급도 확대할 전망이다.
환경부는 7조5877억 원으로 편성한 내년 예산·기금 총지출을 31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와 비교해 2697억 원(3.7%) 증가한 액수다.
환경부 관계자는 내년 예산안에 대해 "미세먼지, 온실가스, 화학물질 등 국민이 불안하게 여기는 요인에 대한 투자를 강화했다"며 "잠재적 위협은 선제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신규 사업을 포함했다"고 말했다.
신규 사업은 올해 17개 사업 361억 원에서 내년 42개 사업 1185억 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환경부가 내년 미세먼지 분야에 편성한 예산은 올해보다 1912억 원(27.6%) 늘어난 8832억 원이다.
환경부는 전기자동차 보급·충전 인프라 확충에 4573억 원(올해 3523억 원),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에 1207억 원(올해 934억 원), 수소자동차 보급·충전 인프라 확충에 810억 원(올해 186억 원), 어린이 통합승합차 LPG 전환에 57억 원(올해 45억 원), 노후 화물차 LPG 전환에 19억 원(신규사업)을 책정했다.
1t 트럭은 그간 자동차 부문에서 미세먼지의 원인으로 꼽혀왔다. 그러나 생계형으로 활용되는 탓에 연간 15만대 이상의 경유 트럭이 판매되고, 이들이 노후화되며 미세먼지의 원인으로 분류되는 질소산화물 배출이 적지 않았다.
LPG 트럭은 질소산화물이 경유의 93분의 1수준으로 그 대안으로 제시됐다. 휘발유와 비교해서도 3분의 1정도로 질소산화물 배출이 적다.
운전자 입장에서는 2005년 이전에 생산된 노후 경

유 화물차를 폐차하고 1t LPG 화물차를 사면 대당 400만 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는다. 400만 원과 별도로 조기 폐차 보조금(차종·연식에 따라 상이)도 받을 수 있다.
내년 환경부 예산·기금안은 국회 심의·의결을 거쳐 올해 12월 2일까지 최종 확정될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손지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