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원가상승 압력, 중국 조선업체가 더 취약"

기사입력 2008-07-01 09:30 l 최종수정 2008-07-01 0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제적인 철강가격 상승이 국내 조선업계에도 영향을 미치겠지만 한국을 맹추격하고 있는 중국 업체들이 더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조선과 해운 시황분석 전문기관인 클락슨은 보고서를 통해 한국의 포스코와 동국제강, 중

국의 바오스틸 등 주요 철강업체들의 잇단 가격 인상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진단했습니다.
보고서는 한국과 중국은 모두 철강 가격 문제에 노출돼 있지만 중국이 더 즉각적인 충격을 받을 것이라며 한국은 환율이 쿠션 역할'을 해 주지만 중국은 그렇지 않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문 전 대통령 '서면조사' 통보…"불쾌감, 수령 거부"
  • 이기일 차관 "내년 3월쯤 노마스크"…내일부터 요양병원 대면면회 허용
  • 국군의날에 중국 장갑차·'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미국, 허리케인 '이언'으로 최소 80여 명 사망
  • 인도네시아 축구장 '난동 참사'…125명 사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