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이대서울병원 올해 10월 말 준공, 내년 2월 진료 개시

기사입력 2018-10-05 12: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이 5일 이대목동병원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대목동병원 개원 25주년 기념식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이 5일 이대목동병원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대목동병원 개원 25주년 기념식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이대서울병원은 10월 말 계획대로 준공해 11월 12일 준공 기념행사를 개최하고,내년 2월 본격 진료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단계적으로 병상 수를 늘려 가급적 빠른 기간 내에 1,014병상 모두를 가동할 계획입니다"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5일 이대목동병원 2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이대목동병원 개원 25주년 기념식에서 이대서울병원 운영 계획을 이 같이 밝혔다.
문병인 이화의료원장은 "이대서울병원 개원 준비단을 중심으로 성공적인 개원을 위한 철저한 준비를 위해 이화의료원 교직원 모두가 힘을 모으자"면서 "이대서울병원 개원으로 변화되는 의료원의 양병원 체계가 빠른 시일 내에 안정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종인 이대목동병원장은 기념사에서 "어려운 시기를 겪으면서 얻은 교훈은 바로 환자 안전으로 병원의 생존이 걸린 문제"라면서 "무심코 지나친 작은 일, 사소한 실수가 치명적인 사고나 엄중한 위기로 비화될 수 있기 때문에 예방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 원장은 이어 "이대서울병원은 이화의료원이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희망이자 도전"이라면서 "이대서울병원의 성공적인 개원과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서는 이대목동병원의 진료 실적을 정상화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강점은 극대화하고 경쟁력있는 새로운 분야를 개척해 진료 활성화에 힘을 쓰겠다"고 덧붙였다.
한종인 병원장은 이대서울병원 개원 후에도 자원의 균형적 분배와 적정한 인력 배치 및 교류를 통해 이대목동병원과 이대서울병원의 동반 성장 기반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개원 기념식에는 문병인 이화의료원장, 한종인 이대목동병원장을 비롯해 이지희 이화여대 의과대학 학장, 백남선 이대여성암병원장 등 주요 보직자들과 교직원 100여명이 참석했고, 모범직원 및 장기근속직원 포상식 등이 진행됐다.
이대서울병원은 진정한 환자중심 병원

을 표방하며 지난 2015년 1월 첫 삽을 떠 오는 10월 말 1,014병상 규모로 완공될 예정이다. 이대서울병원은 국내 최초 기준병실 3인실, 전 중환자실 1인실로 우리나라 병원 진료 시스템은 물론 의료문화 자체를 바꾸는 데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병문 의료전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왜 박원순 사건 침묵하느냐" 비판에…임은정·서지현 답했다
  • 고유정, 가슴주머니에 머리빗 꽂고 담담…2심도 '무기징역'
  • "전 세계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 4달 새 40배 증가"
  • 박원순 전 비서실장 "1시39분 마지막 통화…고소 보고 모른다"
  • 홍준표, 진중권에 "X개 특징, 시도 때도 없이 짖어"
  • 파미셀, 미국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 호재에 급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