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신라면 '바퀴벌레' 제조 공정과 무관

기사입력 2008-07-01 14:10 l 최종수정 2008-07-01 1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농심은 신라면에서 바퀴벌레가 발견됐다는 소비자 주장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청에 조사를 의뢰한 결과 제조과정에서 발생한 게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농심은 식약청이 곤충학자들과 함께 조사한 결

과 라면공장 내부에서 바퀴벌레 서식이 불가능하고 제조공정 확인에서도 포장단계 전에 혼입됐을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식약청은 해당 소비자 집에서 발견된 바퀴벌레와 라면에 들어간 바퀴벌레가 동일한 종류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농심은 덧붙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SLBM 대신 SRBM / 한미 해상 연합훈련 위력은 / 핵무력 법제화 이후 첫 도발
  • [단독] '노숙인 명의' 신종 깡통전세 사기…HUG가 피해 떠안았나?
  • "총알받이 안 해" 러시아 징집 반대시위 속 우크라이나 공격
  •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경찰 조사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동고속도로서 12중 추돌 '쾅쾅쾅'…아들 구하려다 참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