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물가 급등, 국제유가 상승 등이 주 요인

기사입력 2008-07-02 08:00 l 최종수정 2008-07-02 09: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올 상반기 물가 상승은 주로 국제유가의 상승과 개인서비스 요금의 인상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올 상반기 소비자물가가 작년 상반기에 비해 4.3% 상승을 했다며 이 가운데 석유제품과 가공식품의 기여도가 1.67%P로 물가상승률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외식비와 학원비 등 개인서비스의 상반기 물가상승 기여도는 1.41%P로 3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소비자물가의 급등은 전세계적인 현상으로 유럽연합은 16년만에 그리고 일본은 10년만에 각각 소비자물가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고 재정부는 전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대기 "비속어, 윤 대통령도 기억 어려워"…가짜뉴스 '엄중 인식'
  • 검찰 '고발사주 의혹' 김웅·김건희 불기소 처분…"손준성과 공모 증거 부족"
  • (영상) 눈 풀린 채 "몸이 안 좋다"…제 발로 파출소 온 마약사범
  • 유승민 연일 윤 비판…"국민 개돼지 취급하는 코미디 그만해야"
  • 박수홍 사망보험만 '14억' 납부했다…매달 '1155만원' 납입해
  • "아이 깨우면 환불" 배달 요청에…자영업자 '주문취소'로 맞대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