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물가 급등, 국제유가 상승 등이 주 요인

기사입력 2008-07-02 08:00 l 최종수정 2008-07-02 09: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올 상반기 물가 상승은 주로 국제유가의 상승과 개인서비스 요금의 인상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올 상반기 소비자물가가 작년 상반기에 비해 4.3% 상승을 했다며 이 가운데 석유제품과 가공식품의 기여도가 1.67%P로 물가상승률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외식비와 학원비 등 개인서비스의 상반기 물가상승 기여도는 1.41%P로 3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소비자물가의 급등은 전세계적인 현상으로 유럽연합은 16년만에 그리고 일본은 10년만에 각각 소비자물가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고 재정부는 전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속보] 위중증 환자 491명…오늘부터 3·4차 접종 예약 중단
  • "시진핑 물러나라" 대규모 시위…제로코로나 불만 폭발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이란 "'이슬람 엠블럼' 삭제한 미국 대표팀, 월드컵서 퇴출"
  • FIFA 일본팬 욱일기 응원 제지에...서경덕 교수 "적절한 조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