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외국인환자 늘면서 송년회도 다국적 환우행사로!

기사입력 2018-12-24 16: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H+양지병원 환우송년행사에 참가한 예브게니 씨(73)가  피아니스트 출신인 부인 루드밀라 여사(70)와 함께 무대에서 멋진 성악을 선보였다. 옆에는 행사에 함께 참여한 카자흐스탄 ...
↑ H+양지병원 환우송년행사에 참가한 예브게니 씨(73)가 피아니스트 출신인 부인 루드밀라 여사(70)와 함께 무대에서 멋진 성악을 선보였다. 옆에는 행사에 함께 참여한 카자흐스탄 환자부부와 H+국제병원 김정현 원장.
한국을 찾는 외국인환자가 30만명을 웃돌면서 연말 송년회 풍속도 역시 바뀌고 있다.
그 동안 국내 입원환자중심으로 열어온 송년회가 이젠 각국에서 찾아온 환자들이 참가하면서 '다국적 환우회'로 바뀌게 된것이다.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병원장 김상일)은 지난 주말 병원 대강당에서 한 해를 마무리하는 송년 이벤트 '병동환우와 함께하는 'H+APPY미리크리스마스'를 개최했다. 투병 중인 환자분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위로하고, 회복을 기원하는 의미로 마련된 행사로 참가환자의 노래경연과 경품추첨행사로 진행됐다. 병동환자분들과 가족들, 의료진, 관악구 지역 주민 등 200여명 참석한 이번행사에 특히 입원중인 러시아 환자가 함께 참여해 화제가 됐다.
외국인환자로는 최초로 이번 송년행사에 함께한 예브게니(73)씨는 성악가(바리톤)이며 학교 교장선생님을 역임한 교육자로 H+양지병원에서 전립선암 수술을 받고 경과가 좋아 젊은 시절 피아니스트로 활약한 부인 루드밀라(70세) 여사와 함께 무대에서 멋진 성악을 선보였다
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의료기관에 진료받은 외국인환자는 32만여명으로 본격적으로 해외환자 유치를 시작한 2013년 21만여명과 비교 52% 늘어난 수치이다.
H+양지병원은 올해 3,200여명의 외국인환자들이 진료를 받았다. 이제 국내병원 입원환자 중 외국인들이 적지 않게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예브게니씨 사례처럼 내년에는 '병동환우 송년행사'에 많은 외국인 환자들의 참여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일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장은 "내년 환우의 밤 행사에는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 환자분

들의 참여를 적극 독려해 국내 환자분들과 즐거운 만남이 이뤄지는 좋은 계기를 만들겠다" 며 "외국인 환자분들 대상의 힐링프로그램을 다양하게 마련하겠다" 고 밝혔다.
한편, 병원측은 공연 후 추첨을 통해 환우들에게 주방용품과 소형가전 등 총 30여 종의 경품도 증정했다.
[이병문 의료전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6인 사표' 선별 수리 가능성…새 비서실장은?
  • 청와대, 정무·민정·소통수석 우선교체 가능성
  • 서울 주요도로 통제 풀려…강변북로·동부간선·내부순환로 통행 재개
  • 교회 집단감염 'n차 전파' 우려…정부 '교회 방역강화' 검토
  • 이 시각 잠수교…팔당댐 방류랑 감소로 수위 소폭 하락
  • 9일째 쏟아진 폭우로 사망 31명…전국 피해 속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