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현대백화점, 기해년 신년 세일…신상품 최대 30% 세일

기사입력 2018-12-25 0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제공=현대백화점그룹]
↑ [사진 제공=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은 기해년(己亥年) 새해 첫 영업일인 다음 달 2일부터 20일까지 '신년 정기 세일'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세일에 참여하는 브랜드는 700여 개로, 브랜드별 가을·겨울 신상품을 10~30% 할인 판매한다. 지난해보다 모피·패딩·무스탕 등 겨울 아이템 물량을 20% 가량 늘린 것이 특징이다.
현대백화점은 세일 기간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총 400돈(1500g) 규모의 '황금돼지 경품 행사'를 진행한다. 구매금액에 상관 없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구매 영수증 하단에 있는 QR코드를 통해 이벤트 페이지에 접속해 응모하면 된다.
전체 응모 고객 중 1명을 추첨해 총 금 100돈(375g)으로 만든 '황금돼지'를 증정한다. 또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점포별로 각 2명씩 총 30명에게 '10돈(37.5g) 황금돼지 주화'를 증정한다. 경품 당첨자 발표는 다음 달 24일이다,
현대백화점은 세일 시작일에 맞춰 랑방·멀버리·무이·톰 브라운 등 70여 개 해외패션 브랜드와 빈폴·폴로·타미힐피거·헤지스 등 전통 캐주얼 브랜드의 시즌오프 세일을 진행한다. 브랜드별로 올해 가을·겨울 신상품을 10~30% 할인 판매한다.
각 점포별로 대형 행사도 진행한다. 압구정본점은 다음 달 2일부터 3일까지 5층 대행사장에서 '프리미엄 모피 대전'을 열고 성진모피·케티랭·안나리사 등 10여 개 모피 브랜드의 신상품을 30~50% 할인 판매한다.
압구정본점·무역센터점·천호점 등 3개 점포에서는 다음달 4일부터 10일까지 '와코루 고객 초대전'을 열고 이월상품을 40~60% 할인 판매한다. 판매 물량은 총 90억원 규모로 지난해보다 20% 가량 늘렸다.
목동점은 다음달 4일부터 6일까지 지하 1층

대행사장에서 '남성 패션 위크'를 열고, 갤럭시·마에스트로·캠브리지 등 20여개 브랜드의 이월상품을 최초 판매가대비 20~50% 할인한다.
이혁 현대백화점 영업전략담당(상무)는 "한 해 소비심리의 바로미터로 불리는 신년 정기 세일 기간 소비 활성화가 될 수 있도록 프로모션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숙명여고 문제 유출' 쌍둥이 자매 징역형 집행유예 선고
  • 류호정 "복장 아닌 '비동의 강간죄'에 관심을"
  •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등록' 발표에 여행주·항공주 상승세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정만호 누구?…정무·소통능력 겸비한 언론인 출신
  • '도로 위 지뢰' 포트홀 '비상'…급히 피하려다가 사고로
  • 양주서 "6살 아이, 개 2마리에 공격 받아" 고소장 접수…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