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무역전쟁 직격탄에 中증시 '악몽의 한해'…세계 최악 성적표

기사입력 2018-12-29 13:59 l 최종수정 2019-01-05 14:05


미중 무역전쟁의 충격파에 고스란히 노출된 중국 증시가 올해 세계 주요국 증시 가운데 최악의 성적표를 냈습니다.

오늘(29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증시의 벤치마크인 상하이종합지수는 올해 마지막 거래일인 전날 2,493.90으로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이는 작년 마지막 거래일보다 24.6% 폭락한 것으로 세계 주요국 증시 가운데 가장 낙폭이 가장 컸습니다.

상하이주식거래소와 더불어 중국의 양대 거래소인 선전주식거래소의 선전종합지수도 올해 33.2% 꺼졌습니다.

올해 중국 증시의 시가총액은 2조4천억 달러(약 2천680조원) 감소한 6조3천억 달러로 쪼그라들었습니다.

국내총생산(GDP)을 기준으로 세계 2위인 중국 증시의 시가총액은 지난 8월 일본 증시 시가총액보다 떨어지면서 중국은 4년 만에 세계 시가총액 2위 자리도 빼앗겼습니다.

이는 올해 들어 미중 무역 전쟁이 발발한 가운데 중국의 경기둔화 흐름이 뚜렷해지면서 투자 심리가 크게 위축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됩니다.

3분기 경제성장률이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1분기 이후 최저 수준인 6.5%까지 떨어지면서 중국의 경기 둔화 흐름이 이미 뚜렷해졌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미중 양국이 90일간의 휴전에 합의하고 무역협상을 진행 중이지만 타결 전망이 여전히 불투명하고 중국의 경기 하방 우려는 날로 커지는 상황이어서 내년 중국의 증시 전망은 여전히 밝지 못한 상황입니다.

리원후이 화타이연합증권 애널리스트는 "증시는 한 나라의 경제적 건강성을 보여주는 바로미터일 때가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