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신동빈 "생존 위해선 기존 롯데 틀 무너뜨려야…지속 투자"

기사입력 2019-01-23 1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 제공=롯데지주]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 제공=롯데지주]
지난해 경영에 복귀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올해 첫 사장단 회의에서 위기의식과 변화를 강조했다. 특히 소비변화 트렌드에 맞춰 새 성장전략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신 회장은 23일 서울 잠실에 위치한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2019 상반기 LOTTE VCM(Value Creation Meeting)'에서 "생존을 위해서는 미래에 대한 예측과 상황별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하고, 기존의 틀과 형태를 무너뜨릴 정도의 혁신을 이뤄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신 회장을 비롯해 계열사 사장단과 부문(BU) 및 지주 임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롯데는 지난해부터 매년 열리는 상반기 VCM에서 그룹의 새해 목표 및 중장기 성장전략을 공유하고 있다.
신 회장은 이날 도덕경에 나오는 문구인 '대상무형(大象無形)'을 언급하며 "우리가 맞이하게 될 미래의 변화는 그 형태를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크고 무한하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계열사 대표들에게 ▲5년·10년뒤 어떠한 사회가 될 것인지 ▲우리 회사는 그 사회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 회사가 될 것인지 ▲이를 위한 명확한 비전과 구체적인 전략은 무엇인지 ▲고객과 시장의 변화와 경쟁사에 대한 대응전략은 무엇인지에 대해 명확하게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만일 명확한 비전과 구체적인 실행전략을 설명할 수 없다면 심각한 위기가 도래할 것"이라며 즉각적인 시행을 촉구했다.
성장전략 수립과 관련해 신 회장은 미래성장을 위한 투자를 강조했다. 신 회장은 "최근 그룹 내 투자가 시기를 고민하다 타이밍을 놓치거나 일시적인 투자만 하는 등 소극적인 경향이 있다"며 "명예회장님은 매출이 좋을 때나 나쁠 때나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잘하고 있는 사업도 선제적이고 지속적인 투자를 해야 하고, 투자시기를 놓쳐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부진 사업에 대한 합리화 작업도 언급했다. 신 회장은 "침체된 기업의 대명사였던 마이크로소프트가 뉴 비전을 발표한 이래 과감한 비즈니스 전환과 부진사업 합리화를 통해 지난해 말 글로벌 시총 1위로 올라섰다"며 "우리도 사업 합리화 검토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디지털 전환도 강조했다.
신 회장은 "글로벌 기업들과 비교하면 롯데는 IT 투자율도 더 높여야 하고 투자 분야도 한정적"이라며 "롯데만의 자산인 빅데이터와 오프라인 매장, 물류 인프라 등을 확장해 고객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마지막

으로 신 회장은 "소극적으로 현실 안주에 빠지는 순간 시장에서 도태될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가지고, 과감히 도전하고 변화하는 문화를 만들어 달라"며 "환경과 사회적 가치를 고려한 윤리경영, 투명경영을 통해 사회로부터 신뢰받고 존경받는 기업이 되자"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화물연대 "일하는 XXX들 객사할 것"…원희룡 "조폭행위 멈춰라"
  • 박지원, 국정원 2·3급 100여 명 대기발령에 "다 내 죄"
  • 30대 상무·40대 부사장 발탁…삼성전자 임원 인사 발표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윤 대통령, 떠나온 청와대 영빈관 '재활용'…탁현민 "당연한 것"
  • [카타르] '토트넘 절친' 손흥민·히샬리송, 운명의 맞대결 후 축하와 위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