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이윤우 부회장, '상생경영' 실천 강조

기사입력 2008-10-01 12:01 l 최종수정 2008-10-01 12: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삼성전자 이윤우 부회장이 협력업체와의 상생경영을 적극 실천하자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신제품 개발과 신사업 발굴까지 함께하는 상생의 파트너십이 치열해지는 글로벌 경쟁에서 더욱 절실하다고 말했습니다.
김지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이윤우 부회장은 사내방송을 통한 10월 월례사에서 '상생경영'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우선 삼성전자가 고객과 사회로부터 신뢰받는 초일류 회사가 되려면 상생 경영을 적극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색경영과 정도경영, 사회공헌 등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고객과 거래선, 협력업체, 주주가 모두 동반 발전하는 것이 상생경영이라는 게 이 부회장의 생각입니다.

이와 관련해 이 부회장은 글로벌 경쟁 체제는 '개방형 혁신'이 중심이라며 "협력업체와 함께 원가절감은 물론 신제품, 신사업 발굴까지 함께하는 파트너십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친환경 제품과 신사업 확대 의지도 드러냈습니다.

이 부회장은 "지구 환경 보전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친환경 제품과 신사업 확대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상품기획과 개발단계부터 에코디자인을 적극 반영하는 한

편 생산·마케팅·홍보 등 전 부서가 친환경과 에너지 절감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에너지 소비구조를 개선해 삼성전자의 전 세계 사업장이 환경과 안전에서 세계 최고 수준이 되도록 전 임직원이 노력하자고 당부했습니다.

mbn뉴스 김지훈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여당 지도부와 200분 만찬…주호영에 "수고했다" 포옹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카타르] '싸구려' 완장에 각국 주장 고생...손흥민, 가나전부터 새 완장 착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