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휴넷 "전문가 공유 플랫폼으로 연 100만개 일자리 매칭 목표"

기사입력 2019-06-19 09: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조영탁 휴넷 대표
↑ 조영탁 휴넷 대표
"4차산업혁명 시대에는 고용시장에서 외부인재를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비즈니스 성패가 결정됩니다. 고급 인력에게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신(新) 고용시스템을 만드는 게 목표입니다."
평생교육 대표기업 휴넷(대표 조영탁)은 자사의 인재 매칭 플랫폼 '탤런트뱅크'가 출시 1년 만에 400건 이상의 성과를 올렸다고 18일 밝혔다. 탤런트뱅크는 산업별 검증된 전문가를 기업 요구사항에 따라 연결해 필요한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게 도와주는 매칭 플랫폼으로, 휴넷이 지난해 7월 출시했다.
휴넷은 18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탤런트뱅크 출범 1년간 1000여명의 시니어 전문가 풀을 확보했고, 400건 이상의 전문가와 기업 간 프로젝트가 성사됐다"고 밝혔다. 탤런트뱅크가 모티브로 하고 있는 '긱(gig) 이코노미'는 빠른 시대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비정규 프리랜서 근로 형태(긱 고용)가 확산되는 경제 현상이다. 기업은 필요한 시점에만 인력을 고용할 수 있어 채용과 비용 부담을 덜 수 있고, 전문가는 조건이 맞는 곳을 선택해 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탤런트뱅크는 경영전략·신사업, 영업·구매, 인사·노무, 재무·회계, 마케팅, 엔지니어링, 정보기술(IT) 등 10개 세부 분야로 구성됐다. 휴넷에 따르면 탤런트뱅크를 통한 재의뢰율은 60% 이상에 달한다. 채용에 따른 높은 고정 비용을 해소해 중소기업으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는 평가다.
조영탁 휴넷

대표는 "시니어 전문가를 만들기 위해 사회적 비용이 수억 원 발생하지만, 은퇴 나이는 빨라지고 있다. 또 중소기업은 고급 인력을 찾지 못하고 있다"면서 "공유경제 시대에 맞게 100만명의 시니어 전문가 확보해 10만개 기업에 연간 100만개의 일자리 매칭을 이루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양연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윤 대통령 발언 백악관 반응은…고위 당국자 "문제없다"
  • [속보] 신규확진 3만 9,425명…일주일 전보다 8,492명 감소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단독] 세입자 몰래 바뀐 집주인…수백 채 전세보증금 미반환 '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