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박재근 교수 "벨기에 물량 확보는 오보"…일본 기업, 우회수출도 불사

기사입력 2019-08-12 07:30 l 최종수정 2019-08-12 0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한 일본 매체가 삼성이 벨기에에서 반도체 소재를 확보했다고 전했는데, 정작 해당 사실의 출처로 인용된 한국 교수는 자신이 한 말이 아니라며 '정정 보도'를 요청했습니다.
한일간 긴장 분위기 속에 일본 기업들은 중국 등 제3국을 통해 한국으로의 우회 수출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지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일본 경제 매체 '닛케이 아시안 리뷰'는 삼성전자가 벨기에로부터 반도체 핵심 소재를 확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기사는 한양대학교 박재근 교수를 출처로 인용해 "일본 기업이 벨기에 합작법인을 통해 삼성에 포토레지스트를 조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박 교수는 해당 보도를 정면 부인하며, 닛케이 리뷰 측에 정정 보도를 공식 요청했다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박재근 / 한양대 교수
- "인터뷰 요청이 왔는데 제가 할 수 없다고 했고 인터뷰 한 적이 없습니다. 굉장히 당혹스럽고. "

또 다른 수출 규제 품목인 고순도 불화수소 '에칭가스'에 대해서는 일본 기업들의 우회 수출 움직임이 포착됐습니다.

일본 모리타화학 모리타 야스오 사장은 중국 합작기업을 통해 에칭가스를 삼성전자 중국공장에 납품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 인터뷰(☎) : 문병기 / 한국무역협회 선임연구원
- "일본 소재기업 입장에선 주요 거래처가 삼성전자나 하이닉스기 때문에 반도체 소재 수출을 못 하게 된다면 피해가 클 수밖에…."

한일 긴장 분위기에 삼성전자라는 최대 고객을 잃을 것을 우려한 일본 기업들은 제3국을 통해 우회수출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뉴스 민지숙입니다.

영상편집: 한남선


화제 뉴스
  • 홍준표 "추미애-윤석열 이전투구, 국민만 짜증…둘 다 물러나라"
  • 서울남부지검장에 이정수 검사장 임명…'라임 사건 수사' 총지휘
  • "성폭행범이 보석으로 출소"…심리적 충격에 극단적 선택한 11살 소녀
  • 김남국, '부하 발언' 윤석열에 "본인이 그런 것 좋아하는 듯"
  • PC방서 낳은 아기 창밖으로 던져 살해한 20대 엄마 징역 1년6개월
  • 산불감시원 체력시험 치르던 70대 숨져…'시험 방식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