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중기부·기보,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 등에 1조원 규모 집중 지원

기사입력 2019-08-12 15:23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은 추가경정예산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중소기업 등 자금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1조원 규모 기술보증 공급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먼저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었거나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에 3300억원 규모의 기보 자체 재원 및 은행협약 출연금을 통해 만기연장·신규보증을 빠르게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기보 추경에 일본 수출규제 대응예산은 포함되지 않았으나 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의 애로를 적극 해소하고

자 특별보증을 실시한다.
이밖에도 이번 추경 예산을 통해서는 총 6700억원의 보증이 공급될 예정인만큼 수출 중소기업 보증 3000억원, 미세먼지 저감시설 도입기업·기술개발기업 보증 2500억원,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및 '엔젤플러스 프로그램 보증' 1200억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조성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