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삼성전자, 日횡포에도 내달 `파운드리포럼 재팬` 예정대로

기사입력 2019-08-20 17: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은승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 사장이 지난달 3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열린 '삼성파운드리 포럼 2019 코리아' 행사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 정은승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 사장이 지난달 3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열린 '삼성파운드리 포럼 2019 코리아' 행사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최근 일본의 한국에 대한 핵심 소재 수출 규제에도 불구하고 내달 '삼성 파운드리포럼(SFF) 2019 재팬' 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내달 4일 도쿄 '시나가와 인터시티 홀'에서 개최하는 올해 4번째 글로벌 파운드리포럼을 약 2주일 앞두고 막판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 파운드리포럼은 삼성전자가 매년 주요 국가를 돌며 파운드리 사업의 로드맵과 신기술을 소개하는 행사다. 올해 미국을 시작으로 중국과 한국에서 개최한 데 이어 일본과 독일 행사가 예정돼 있다.
행사에는 파운드리사업부의 정은승 사장과 이상현 마케팅팀장(상무) 등이 참석해 현지 팹리스 및 디자인하우스(칩 디자인을 통해 팹리스와 파운드리를 연결하는 업체) 고객사, 애널리스트 등을 상대로 첨단 파운드리 솔루션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포럼은 수출 규제 주 타깃으로 여겨지는 첨단 극자외선(EUV) 공정에 대한 설명도 예정돼 있어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포럼에는 최근 시작한 7나노 EUV 공정의 제품 출하 소식과 올초 업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5나노 EUV 공정, 내년 본격적으로 가동할 화성 EUV 전용 생산라인 등이 브리핑된다.
또 5G 이동통신과 인터넷 데이터센터, 인공지능(AI), 자동차 전장 등 주요 응용처별 솔루션도 선보일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한국으로 향하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의 수출 규제 강화를 발표하면서 삼성전자가 최근 공을 들이고 있는 EUV 공정에 필수적인 포토레지스트(PR)를 대상 목록에 올린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삼성전자가 주문한 포토레지스트 물량 일부에 대해 수출 허가 결정을 잇따라 내렸다.
이처럼 일본의 수출규제가 여전히 '진행형'인 상황에서 도쿄 행사를 진행하는 데 대한 부담도 있었으나 삼성전자는 고객사들과의 약속이 우선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파운드리포럼 2019 재팬 행사 [사진출처 = 삼성전자 웹사이트]
↑ 삼성 파운드리포럼 2019 재팬 행사 [사진출처 = 삼성전자 웹사이트]
[디지털뉴스국 김승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노숙인 명의' 신종 깡통전세 사기…HUG가 피해 떠안았나?
  • "총알받이 안 해" 러시아 징집 반대시위 속 우크라이나 공격
  • 주택담보대출 금리 연 7% 근접…14년 만에 8% 시대오나
  •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경찰 조사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동고속도로서 12중 추돌 '쾅쾅쾅'…아들 구하려다 참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