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새패딩 줄게 헌패딩 다오"…'그린슈머' 공략하는 기업들

기사입력 2019-12-23 10:23 l 최종수정 2019-12-23 16: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헌 집 줄게, 새집 다오'란 노래처럼 최근 한 아웃도어 업체에서 '헌 패딩을 주면 새 패딩 주겠다'는 캠페인을 지난달에 벌였습니다..
물론 판매 목적도 있지만 매년 버려지는 엄청난 양의 충전재를 재활용하자는 취지인데, 기업에게 환경보호는 이제 선택의 문제가 아닙니다.
길기범 기자입니다.


【 기자 】
한 아웃도어 업체 사무실로 사람 키 높이만큼 가득 쌓인 박스가 들어갑니다.

박스 속에 담긴 건 낡고 오래된 패딩 점퍼.

브랜드와 상관없이 안 입는 패딩을 보내면 최대 10만 원의 할인 쿠폰을 준다는 소식에 전국 각지에서 보낸 점퍼들입니다.

거위나 오리털이 대부분인 패딩 속 충전재를 재활용하고 동물도 보호하자는 취지입니다.

▶ 인터뷰 : 노성훈 / 아웃도어 업체 기획팀장
- "(다운을) 추출해서 다시 세척하고 가공을 해서, 재활용할 수 있는 친환경 다운으로 재탄생하게끔…."

커피 전문점은 종이 빨대에 이어 멤버십 카드도 종이로 제작했습니다.

플라스틱 카드보다 불편하지만 환경에 관심이 많은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이서경 / 서울 구로동
- "종이라서 쉽게 젖거나 찢어질 수도 있는데, 친환경적인 좋은 의미가 있어서 사용하고…."

이미 유통업계에선 비닐 에어캡, 뽁뽁이 대신 종이 완충재로, 박스 테이프는 종이 테이프로 바꾸는 등 친환경 포장이 필수가 됐습니다.

대형마트들도 자율포장대에 테이프와 노끈을 없앨 예정입니다.

▶ 인터뷰 : 이준영 / 상명대학교 경제학부 소비자학 교수
- "사회의 환경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하는 자기 효능감 같은 것들이 더욱더 커지고…."

편리함보다는 환경이 우선이라는 소비자들, 이른바 그린슈머가 늘면서 기업들의 인식도 변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길기범입니다. [road@mbn.co.kr]

영상취재 : 이권열·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업무개시명령 카드에 '강대강' 대치…피해 우려 현실화
  • 파업 나흘째 물류차질 심화…내일 첫 협상 '난항' 예상
  • 강원 양양서 산불 조심 안내 헬기 추락…5명 사망
  •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 한동훈 장관 아파트 '무단 침입'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