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IBM도 코로나19 벽 넘지 못해…"대규모 감원 실시"

기사입력 2020-05-23 09:53 l 최종수정 2020-05-23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빈드 크리슈나 IBM 최고경영자(CEO) / 사진=연합뉴스
↑ 아빈드 크리슈나 IBM 최고경영자(CEO) / 사진=연합뉴스

거대 IT기업 IBM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폭풍을 피해가지 못했습니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현지시간으로 21일 IBM이 대규모 감원을 한다고 보도했습니다.

WSJ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많은 IBM 고객이 투자와 소프트웨어 대량구매를 미룬 영향으로 IBM이 대규모 감원을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새 최고경영자(CEO) 아빈드 크리슈나가 취임한 후 첫 대규모 감원입니다.

IBM은 성명에서 "우리는 고부가가치 기술을 지속해서 조합하는, 유연성이 필요한 매우 경쟁적인 시장에 속해있다"면서 "감원은 기업의 장기적인 이익을 높이고자 결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정확한 감원규모는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WSJ은 내부소식통 등을 인용해 수천 명이 감원될 것이라면서, 이렇다할 실적을 내지 못한 인공지능(AI) 제품 '왓슨' 관련 부서를 비롯해 폭넓은 분야에서 감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블룸버그통신도 감원대상에 오른 직원들 인용해 총 감원규모를 수천명으로 추산하면서 주로 북미지역 직원이 감원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전 세계 IBM 직원은 지난해 말 기준 35만2천600명입니다.

블룸버그는 "코로나19로 원격근무가 확산하고 온라인 서비스 수요가 늘어났음에도 코로나19가 IT업계에 타격을 입혔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습니다.

코로나19 경기침체에 감원에 나선 IT기업은 IBM만이 아닙니다.

휴렛팩커드 엔터프라이즈(HPE)도 코로나19에 실적이 악화하자 21일 직원을 감축하고 임원의 기본급을

20~25% 삭감하는 방안을 내놨습니다.

IBM의 경우 코로나19의 영향도 있지만 그간 실적이 계속 나빴던 점도 대규모 감원의 이유로 꼽힙니다.

IBM이 지난달 최초의 여성 CEO인 지니 로메티를 물러나게 하고 크리슈나가를 새 CEO에 앉힌 것도 로메티 취임 후 22분기 연속 매출이 감소하는 등 실적이 나빴기 때문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접수 시작…주의사항은?
  • 이용수 할머니 오후 2시 '다 말한다'…윤미향 불참할 듯
  • 중국 연구소 "코로나19 백신 1차 임상시험 결과 긍정적"
  • 'n차 감염' 계속…"고리 끊기 관건은 가정-직장 내 생활방역"
  • 해루질이 뭐길래...부자 숨진 채 발견
  • 독일 교회서 집단감염…伊북부는 야간통금 도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