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전 세계 ‘홍콩보안법’ 규탄...미, 중국 회사 33곳 블랙리스트 발표

이상주 기자l기사입력 2020-05-23 19:30 l 최종수정 2020-05-23 20: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중국이 홍콩 지배력 강화차원에서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추진하자 서방 국가들이 잇따라 반대성명을 내놓으며 우려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미국 상무부는 중국 회사와 기관 33곳을 미국과의 수출 거래 제한 목록인 '블랙리스트'에 올리며 중국을 압박했습니다.
이상주 기자입니다.


【 기자 】
중국이 추진 중인 '홍콩 국가보안법'은 국가전복을 선동하거나 테러행위를 하는 등 안전을 저해하면 최대 30년의 징역형에 처하는 법입니다.

민주인사의 선거 참여도 제한할 수 있는 초강력 법안으로 사실상 홍콩에 대한 지배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겁니다.

미국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중국이 홍콩에 약속한 고도의 자치권에 대한 종말의 전조"라며 국제적 의무를 준수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영국과 호주, 캐나다 3국 외무장관도 공동으로 반대성명을 냈습니다.

중국은 즉각 내정간섭이라며 반발했습니다.

▶ 인터뷰 : 자오리젠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홍콩에 대한 국가보안법의 입법은 중국의 '국내문제'이므로 어떤 외국도 개입할 권리가 없습니다."

지난 15일 화웨이에 대해 고강도 규제조치를 했던 미국은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 박탈 가능성을 시사하며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홍콩에는 미국의 거의 모든 금융회사를 포함해 1,300여 개 기업과 8만 5,000여 명의 미국 시민이 주재하고 있어 특별지위가 박탈되면 아시아 금융 중심지로서 위상 약화가 불가피합니다.

미국 상무부 역시 중국 회사와 기관 33곳을 수출 거래 제한 목록인 블랙리스트에 추가하며 중국의 홍콩보안법 철회를 압박했습니다.

MBN뉴스 이상주입니다.

화제 뉴스
  • 안양·군포서 '제주 단체여행' 교회 신도·가족 9명 확진
  • 美 전문가 "트럼프, 한국전쟁 종전 나서도 놀라운 일 아냐"
  • '국민에게 더 가까이' 소통에 중점 둔 비서관 인사
  • 부산 고3 확진자 접촉 115명 전원 음성 판정
  • 아동음란물 소지한 학원장 협박한 수리업자
  • "검찰 트집 엉뚱" vs "손가락 아닌 달 논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