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지난 30년간 남극 기온 폭발적으로 상승했다

기사입력 2020-06-30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남극 기온 상승 폭과 기온 상승으로 이어지는 자연 원리를 설명한 모식도. [사진 제공 = 클라이 켐(Kyle Clem)]
↑ 남극 기온 상승 폭과 기온 상승으로 이어지는 자연 원리를 설명한 모식도. [사진 제공 = 클라이 켐(Kyle Clem)]
지난 30년간 남극의 기온이 폭발적으로 상승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뉴질랜드 연구팀은 최근 국제 학술지 ’네이처 기후변화(Nature Climate Change)’에 남극의 기온이 지구 평균에 비해 지난 1989년 이후 약 30년간 3배 이상 상승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남극의 경우 1980년대까진 지속적으로 기온이 떨어져왔으나, 이후 기온이 갑자기 상승세를 보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기상관측소 자료, 기후 모델 등 다양한 정보를 토대로 남극 지역의 기온 상승세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연구팀은 지난 30년간 남극의 기온 상승의 원인으로 태평양 서부 열대지방의 해수 온도 상승을 지목했다. 태평양 서부 열대지방의 해수 온도가 상승해 남극 대륙 만입부에 위치한 웨들해의 대기압이 낮아졌고. 대기압이 낮아진 지역으로 주변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남극의 기온이 상승했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하지만 연구팀은 남극의 기온을 상승시킨 배경에는 자연적 원인 외에도 인간 활동으로 인한 원인이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매 10년 북태평양 해수면 온도 변동 중 가장 큰 변동을 의미하는 '10년주기 태평양 진동(Interdecadal Pacific Oscillation)'이나 남극에 소용돌이성 바람을 일으키는 '남반구 극진동(Southern Annular Mode)' 등 요소를 인간 활동과 함께 고려하면 기온 변화에 대한 영향이 증폭된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 인간 활동으로 인한 영향과 자연적 요소를 함께 고려하면 인간 활동으로 인한 영향만 있을 때에 비해 기온

상승 효과가 3배에 달했다.
연구팀은 "이번 기온 상승은 자연적 기온 변화 가능 폭 최고점에 위치해 인간 활동만을 원인으로 지목할 순 없다"며 "하지만 자연적인 요소가 인간 활동으로 인한 영향을 증폭시키는 만큼 둘 모두 기온 상승에 영향을 줬다고 보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이종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골프장 첫 감염…방역 당국 "통화 시 마스크 착용해야"
  • [뉴스추적] 3년 만의 안보라인 교체…박지원 발탁 이유는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