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소비자 31%, 불황 탓 '쇼핑 장소 변경

기사입력 2009-04-01 17:45 l 최종수정 2009-04-01 17: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소비자 10명 가운데 3명이 쇼핑장소를 변경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서울 경기지역 500여 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세대의 31%가 경기 침체로 주요 쇼핑장소를 변경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응답자의 32%는 백화점

에서 대형마트로, 31%는 대형마트에서 슈퍼마켓으로 주요 쇼핑 장소를 변경했고 오프라인 매장에서 인터넷 쇼핑몰로 바꾸었다는 응답도 16%나 달했습니다.
최근 한 달간 가장 많은 금액을 지출한 곳으로는 전체의 46%가 대형마트를, 20%가 슈퍼마켓, 11%는 백화점을 꼽았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완충구역에 방사포 포격 "대응경고 목적"…9.19 군사합의 또 위반
  • 파업 12일째 품절 주유소 100곳 육박·출하 못 한 철강재는 수북
  • 남욱 "이재명 '공식적으론' 씨알도 안 먹혀…밑에서 다 해"
  • 정기석 "실내마스크 해제, 확진자·사망자 늘어 신중해야"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호날두, 단체 사진 찍으며 또 까치발…"키도 크면서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